전남 여수시, 비효율적인 코로나 방역대응 (4)
상태바
전남 여수시, 비효율적인 코로나 방역대응 (4)
  • 조대웅 기자
  • 승인 2020.05.18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수시 코로나19 같은 방역장비 각 부서별 다른 가격, 핑계있는 예산낭비.

[시사매거진/광주전남본부=조대웅 기자] 여수시(시장 권오봉)가 예산과 인력부족으로 방역예방이 소홀한 가운데 긴급 코로나 방역장비를 구입하는 과정에서도 각 부서마다 가격차이가 나 예산낭비의 논란이 제기되고 있다.

여수시의 예산과 인력부족으로 생긴 학동 별관청사 방역예방의 헛점과 각 부서마다 같은 코로나 방역장비 구입가격이 달라 공무원간의 상호 정보공유가 안되고 장비구입의 늦장대응으로 높은 가격에 구입해 예산낭비로 이어진 것 아니냐는 논란이 일고 있다.

여수시는 코로나19 긴급 선제 방역체계를 위해 열감지장비를 수의계약을 통해 각 부서에서 구입하면서 550만원~700만원으로 큰 가격차를 보였고 타부서의 구입가격도 알지 못했다.

또 여수시 학동 별관청사의 경우 2개의 출입구를 이유로 예산과 인원부족을 핑계로 방역예방을 시도조차 하지 않았다.

반면 선별진료소를 설치해 적은 예산을 가지고도 효과적인 방역관리를 하는 지자체도 있어 사뭇 비교되기도 했다.

선별진료소로 통행하는 순천시청(사진_조대웅  기자)
순천시 선별진료소 (사진_조대웅 기자)

익명의 한 시민은 "코로나 예방을 핑계로 급조된 것들 중에 쓸데없는 예산낭비가 없는지 각종 기부금, 후원금 등은 제대로 쓰였는지 확인이 필요하다"고 했다.

또 다른 시민은 "신속하고 효율적인 행정을 했으면 좀 더 예산을 아낄 수 있었을 텐데 졸속과 급조가 부른 탁상행정의 극치다“"며 안타까운 마음을 비쳤다.

여수시는 예산과 인원부족을 핑계로 방역대응이 미흡했고, 각 부서간 상호 공조되지 않는 비효율적인 행정으로 예산이 불필요하게 낭비로 이어졌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