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여백
NewsRoom
나경원, "우리는 정당한 저항권을 행사하고 있다"[시사매거진=박희윤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6일 새벽까지 패스트트랙 법안을 제출하려는 여야 4당과의 육탄전을 벌인 후 오전 8시 경에 개최된 한국당 의원총회에 참석해 "저들은 국회 선진화법을 운운하지만 과정이 모두 국회법을 위반하고 관습법을 위반한 것"이라며 "불법에 대한 저항은 당연히 인정되므로 우리는 정당한 저항권을 행사하고 있다"며 "오늘도 할 수 있는 수단을 모두 통해 온몸으로 저항하겠다"고 밝혔다.나 원...
유승민, "김관영 정상이 아닌 듯...결자해지 하길"[시사매거진=박희윤 기자] 바른미래당 유승민 전 대표가 26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보수란 무엇인가' 토론회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어제 김관영 원내대표의 모습은 보기에 정상이 아닌 것 같았다"면서 "이성을 되찾아 잘못된 부분을 본인이 결자해지 하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말했다.유 전 대표는 "우리당의 의견이 엇갈린 상태에서 패스트트랙과 관련 4당 합의가 있었다. 오신환·권은희 사개특위 위원의 사보임이 (...
민주당, 한국당의 "폭력정치" 규탄...고발 조치 할 것[시사매거진=박희윤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26일 오전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에 이어 의원총회를 잇따라 열고 한국당이 물리적 실력 행사에 나선 것을 "폭력 정치"라고 한 목소리로 규정, 이들의 행위를 고발 조치할 것을 예고했다. 아울러 극심한 진통을 겪고 있는 패스트트랙 지정을 반드시 성사시킬 것도 거듭 다짐했다.이해찬 대표는 "어제 우리 국회는 국회 역사상 씻을 수 없는 오점을 남겼다"며 "대한민국 민의의 전당 국회에서 상상할 ...
김관영, "잠시 성찰과 숙고의 시간을 갖겠다"[시사매거진=박희윤 기자]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가 26일 당 의원들과 함께 있는 SNS 대화방에서 오신환·권은희 사개특위 위원을 사보임한 것에 대해 "누구보다 사법개혁 의지를 갖고 일해온 두 분의 마음에 상처를 드려 죄송하다"면서 "잠시 성찰과 숙고의 시간을 갖겠다"는 메시지를 전했다.김 원내대표는 "여야 합의문이 당에서 추인된 만큼 합의사항을 이행해야 한다는 책임감으로 어제 두 의원을 사보임조치했다"며 “이 과정에서 두분이 느꼈을 실망감을 생각하면 더욱 송구한 마음이다"면서 "당내 다른 의원들에게도 마음의 상처
박지원, 패스트트랙 "지금은 어려울 거 같다"[시사매거진=박희윤 기자]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도 합의한 5당의 합의사항은 반드시 지켜져야 한다"면서도 "그러나 여러 정황을 볼 때 지금은 어려울 거 같다. 정치가 필요하다. 물 흐르듯 대화가 필요하다"며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의 선거법·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 등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처리에 대해 속도조절 필요성을 언급했다.박 의원은 "더불어민주당은 정교하지 못했고, 한국당은 그들이 증오하는 운동권 좌파보다 더 막가파식 정치로 국회를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시사매거진이 선정한 이달의 신간 서적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