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을 바꾸는 90초
상태바
인생을 바꾸는 90초
  • 여호수 기자
  • 승인 2020.10.06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 안의 여덟 가지 불쾌한 감정, 부정적인 사고방식에서

단 시간에 벗어나 원하는 삶을 만들게 하는 ‘90초 감정 접근법’
저자 조앤 I. 로젠버그 | 옮김 박선령 | 출판사 한국경제신문
저자 조앤 I. 로젠버그 | 옮김 박선령 | 출판사 한국경제신문

[시사매거진] 누구나 한 번쯤 욱하는 마음에 저질렀던 행동과 돌이킬 수 없는 말 때문에 후회해본 경험이 있을 것이다.

신경과학자 '질 볼트 테일러'는 파도처럼 밀려왔다 밀려가는 감정의 생화학적 수명은 감정이 처음 촉발된 시점부터 따졌을 때 약 90초 정도라고 한다. 이때 감정의 강도와 주관적인 경험에 따라 약간의 차이는 있을 수 있으나 감정의 수명이 90초 이상 지속되는 일은 없다고 설명했다.

사실 우리가 느끼는 감정은 모두 순간일 뿐이며, 설령 그것이 아무리 강력한 감정이라 할지라도 결국 일시적인 것에 불과하다는 것이다.

그럼에도 우리는 불쾌한 감정이 생겼을 때 그런 감정을 90초 만에 털어내지 못하고 그보다 훨씬 더 오래 감정에 사로잡히곤 한다.

신작 '인생을 바꾸는 90초'는 자신감을 기르고 원하는 삶을 만들어가는 방법으로 여러 감정 중 ‘불쾌한 감정’을 다루는 능력을 제시한다.
책은 불쾌한 감정을 슬픔, 수치심, 무력감, 분노, 당혹감, 실망, 좌절, 취약성의 총 여덟 가지로 구분하고 이 감정들과 맞닥뜨렸을 때 현명하게 극복해나갈 수 있다고 말한다.

40년 넘게 심리학자로 일해온 저자는 내담자들이 앞선 여덟 가지 감정을 피한다는 점을 파악했다. 그저 감정을 피하기만 하면 자신감과 진정성을 유지하는데 오히려 장애기 되며, 불안감이나 혹독한 자기비판 등 각종 문제를 불러일으키는 원인이 된다고 지적한다.

이에 저자는 ‘하나의 선택, 여덟 가지 감정, 90초의 시간’이라는 간단한 공식에 기초해, 이런 감정들을 단 90초 만에 없애는 방법을 소개한다.

책은 매 순간의 경험을 최대한 많이 의식하고 접촉하겠다는 선택을 하고, 여덟 가지 불쾌한 감정 중 한 가지 이상을 90초 동안 느끼면서 이를 극복할 수 있다면, 원하는 건 뭐든지 추구할 수 있다고 설명한다.

평소 불쾌한 감정을 받아들이기 어려웠다면 '인생을 바꾸는 90초'를 통해 자신을 마주하는 시간을 가져보길 바란다.

여호수 기자 hosoo-1213@sisamagazine.co.kr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