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충룡 도의원, 미세먼지 대책 주문 과정에서 발생한 오해 ‘진중히 사과’
상태바
강충룡 도의원, 미세먼지 대책 주문 과정에서 발생한 오해 ‘진중히 사과’
  • 양기철 기자
  • 승인 2020.09.21 2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제387회 임시회 환경도시위원회 제3차 회의에서 강충룡 의원이 제주시 안전교통국 ․ 청정환경국 ‧ 도시건설국을 대상으로 질의를 하고 있다.
21일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제387회 임시회 환경도시위원회 제3차 회의에서 강충룡 의원이 제주시 안전교통국 ․ 청정환경국 ‧ 도시건설국을 대상으로 질의를 하고 있다.

[시사매거진/제주]  제주특별자치도의회 환경도시위원회 강충룡 의원(국민의힘, 서귀포시 효돈.영천.송산동)은 21일, 제387회 임시회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업무보고 시 “고강도 미세먼지 대책을 주문” 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오해에 대해 오후 신상발언을 통해 “진중히 사과”했다.

강충룡 의원은 청정환경국장에게 미세먼지 대책을 주문하기 위해 ‘제주도 미세먼지 원인이 뭐냐’고 물으며 고강도 미세먼지 대책을 수립하기 위한 중국 발 미세먼지에 대한 근본적인 원인에 대한 답변을 기대하였으나, ‘기본적으로 차량 등의 문제’등 기대에 못 미치는 답변과 관련해 다시 따져 묻는 과정에서 오해가 있는 발언이 있었다고 말했다.

강 의원은 오후 업무보고를 시작하면서 신상발언을 통해 “중국발 미세먼지 문제를 지적하면서 중국내 문제를 언급하려는 발언에서 오해를 불러일으킬 만한 내용으로 발언한 것에 대해 사과드린다.”는 입장을 밝혔다.

양기철 기자 ygc9966@naver.com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