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포털 외압 논란' 윤영찬 의원 사보임 요구서 제출
상태바
국민의힘, '포털 외압 논란' 윤영찬 의원 사보임 요구서 제출
  • 박희윤 기자
  • 승인 2020.09.11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민의힘 박성중 간사(가운데)와 조명희(왼쪽), 허은아 위원이 11일 국회에서 포털 뉴스 개입 논란과 관련해 윤영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국회 상임위원회 사임 요구서를 복기왕 국회의장 비서실장에게 전달하고 있다.(사진_뉴시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민의힘 박성중 간사(가운데)와 조명희(왼쪽), 허은아 위원이 11일 국회에서 포털 뉴스 개입 논란과 관련해 윤영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국회 상임위원회 사임 요구서를 복기왕 국회의장 비서실장에게 전달하고 있다.(사진_뉴시스)

[시사매거진] 국민의힘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의원들은 11일 오전 국회의장실에 포털 외압 논란을 빚은 윤영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대해 '윤영찬 국회의원 국회 상임위원회 사임 요구서'를 전달하고 윤 의원의 사보임을 요청했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요구서를 통해 "이는 언론의 자유와 기업경영의 자유를 보장해야 할 자유민주주의 국가에서 국가체제의 근간을 흔드는 중차대한 사안이며 포털 통제, 여론 공작의 실체가 드러난 명백한 증거라고 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윤 의원의 행동은 윤영찬 의원 본인이 쌓아온 경력과 지식, 그리고 국회의원으로서 지위와 능력을 적극 활용해 본인 의도대로 포털 뉴스를 편집해 여론을 주도하고자 한 것"이라며 "헌법에서 규정한 공정하고 중립적인 신성한 국회의 책무를 중대하게 침해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또 "윤 의원은 국회의원 윤리실천규범 제2조(품위유지) 제3조(청렴의무) 제4조(직권남용금지)를 위반해 국회의원으로서의 품위를 실추시켰다"며 "국회 과방위원의 권한을 동종 인터넷기업 경쟁사인 카카오에 강력히 항의하라 보좌진에 지시하는 부분에 사용했다. 이는 특정 기업의 이익에 영향을 미치는 갑질 행동으로 과방위 활동을 하기에 부적절하다"고 주장했다.

박희윤 기자 bond003@sisamagazine.co.kr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