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교향악단, 겨울왕국 러시아 음악으로 펼쳐
상태바
KBS교향악단, 겨울왕국 러시아 음악으로 펼쳐
  • 강창호 기자
  • 승인 2019.12.10 0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술의전당, 파비오 루이지 & KBS교향악단II with 김봄소리 (12/13)
파비오 루이지 & KBS교향악단II_포스터 (사진제공BS교향악단)
파비오 루이지 & KBS교향악단II_포스터 (사진제공=KBS교향악단)

[시사매거진=강창호 기자] KBS교향악단이 오는 12일(목) 음성문화예술회관, 13일(금)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이탈리아 출신의 명지휘자 파비오 루이지(Fabio Luisi)와 함께 차이콥스키, 글린카 등 겨울왕국 러시아의 음악으로 무대를 펼친다.

2018년 하반기 세계적 명성의 거장 파비오 루이지가 국내 교향악단 최초로 KBS교향악단을 성공적으로 지휘하는 것은 당시 음악계에 큰 뉴스였다. 그리고 그가 올해 KBS교향악단과 또 다시 호흡을 맞추게 되었다. 당시 세련되고도 웅장한 <브루크너 교향곡 9번>을 연주해 관객들과 음악 애호가들로부터 큰 호응을 받았고, 올해는 차이콥스키 바이올린 협주곡과 교향곡 제6번 <비창>, 글린카의 <루슬란과 루드밀라 서곡> 등을 연주한다.

이번 음악회에서 파비오 루이지와 함께 무대에 오를 협연자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바이올리니스트 김봄소리이다. 김봄소리는 뮌헨 ARD 콩쿠르, 하노버 콩쿠르, 몬트리올 콩쿠르, 차이콥스키 콩쿠르 등을 입상한 실력파 바이올리니스트이며, 현재 2018-2019 시즌 포즈난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의 “상주음악가”로 활동, 포즈난을 비롯, 유럽의 베를린, 밀라노, 프라하 등 왕성한 연주활동을 펼치고 있다.

파비오 루이지(Fabio Luisi) (사진제공=KBS교향악단)
파비오 루이지(Fabio Luisi) (사진제공=KBS교향악단)

“향기를 만드는 지휘자.. 러시아 음악의 향기”

파비오 루이지는 음악을 섬세하고도 세련되게 지휘하는 능력 외에도 직접 향수를 만드는 프로‘조향사’이기도 하다. 자신이 만든 특유의 향수를 몸에 뿌리고 판매도 하는 그는 음악을 만드는 것과 향기를 만드는 과정이 서로 비슷한 작업이라고 말한다.

KBS교향악단 담당자는 “세련된 음악과 부드러운 카리스마로 포디움에 선 파비오 루이지의 모습은 관객뿐 아니라 일부 단원들에게도 <루이지 앓이>를 할 만큼 인상적이었다”며, “특히 깊어가는 겨울을 맞아 루이지가 조향하는 겨울 러시아 음악 향기가 어떤 내음일지 궁금하다”라고 기대를 나타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