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수 기고] 선수와 팬클럽
상태바
[이만수 기고] 선수와 팬클럽
  • 박희윤 기자
  • 승인 2019.11.12 09:5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만수 헐크파운데이션 이사장이 팬들과 함께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_헐크파운데이션)
이만수 헐크파운데이션 이사장이 팬들과 함께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_헐크파운데이션)

달력이 한장만 남아 있는 11월.

올해도 연말을 앞두고 지난 10일 나의 오랜 팬클럽인 <포에버 22>와 함께 13년째 이어지는 봉사활동을 경북 경산에서 하고 왔다.

보통은 12월에 하게 되지만 올해는 나의 일정이 너무 바빠서 회원들의 양해 아래 다른 해보다 조금 이르게 봉사활동을 다녀왔다

전국 각지에 흩어져 각자 삶의 현장에서 바쁜 중에도 이렇게 매년 뜻 깊은 활동을 이어간다는 게 쉬운 일은 아니다.

그동안 연탄 나르기, 시설 방문 , 밥퍼 사역, 해피하우스 지원 등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곳을 찾아 꾸준히 활동했는데 올해는 경산에 위치한 중증장애우시설 “루도비꼬집“으로 정했다.

이날 만큼은 전국 각지에서 흩어져 사는 회원님들이 열 일을 제쳐놓고 참석을 하는 편이다. 그날 장애인들과 함께 손을 잡고 마을 한바퀴를 돌면서 많은 생각을 하게 되었다. 우리는 잠시 왔다가 가지만 장애인들과 늘 함께 하는 봉사자들의 헌신이 존경스러웠다.

모든 행사를 끝내고 저녁 시간이 되어 회원들과 함께 식사를 하며 오늘 있었던 봉사활동에 대해 서로 피드백 하며 늦은 시간까지 많은 이야기를 나누었다.

몇 번씩 기차를 갈아타고 멀리 목포에서 오신 회장님, 교사로 바쁠 텐데 봉사지역선정부터 음식준비까지 꼼꼼히 챙겨준 총무님을 비롯하여 원근각처에서 좋은 일을 함께 하고 싶은 회원들의 좋은 마음이 모여 해마다 이런 활동을 할 수 있어 감사한 마음뿐이다.

이만수 헐크파운데이션 이사장이 팬클럽과 함께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_헐크파운데이션)
이만수 헐크파운데이션 이사장을 비롯한 '포에버22' 회원들이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사진_헐크파운데이션)

야구선수 이만수를 응원해 주었던 오래된 팬들이 주축이 된 <포에버 22>는 이제 회원들끼리는 가족 같은 분위기이다.

나를 빼고 함께 모여 밥도 먹고, 놀러도 가고 자주 모여 내가 서운할 지경이다. 선수와 팬으로 만나 이제는 함께 늙어가고 좋은 일, 의미 있는 일도 함께 하는 모임으로 오래오래 있어주어서 나에게 큰 힘이 된다.

늦은 시간 돌아오는 기차 안에서 생각해 보니 지금의 내가 있기 까지는 사랑해 주고 응원해 주었던 수많은 사람들의 힘이 컸다.

요즈음 간혹 팬들에게 실망을 주거나, 내가 야구만 잘하면 된다 라고 생각하는 선수가 있다면 얼른 마음을 바꾸기를 부탁한다.

나의 플레이가 아무리 멋져도 박수치고 응원하는 사람들이 없다면 어떨까?

야구가 직업인 프로선수라면 기량을 갈고 닦을 뿐 아니라 나를 응원해준 팬들까지 나의 야구 인생의 한 부분이라는 것을 잘 기억하기를 선배로써 부탁하고 싶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여성엽 2019-11-12 14:45:20
안녕하세요. 참세상강북장애인자립생활센터 모니터링 요원입니다.
기사내용처럼 야구선수와 팬으로 만났지만 함께 늙어가며 사회적 약자에 대해 관심 가져 주시고 따뜻한 마음을 나누시는 분들이 있어 우리나라가 아직은 살기 좋은 나라인 것 같습니다. 그런데 기사내용의 장애우란 표현은 바르지 않는 표현으로 장애인이 맞는 표현입니다. 번거롭더라도 수정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한국장애인고용공단 공식 블러그[http://blog.naver.com/kead1/220700954326]를 참조하시면 도움이 되실 것입니다. 앞으로도 장애인에 관심 가져 주시길 바라며 감사한 마음을 전합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