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北, 10일 오전 미상 발사체 2발 동해상으로 발사
  • 박희윤 기자
  • 승인 2019.09.10 10:03
  • 댓글 0
조선중앙TV가 보도한 새무기 시험사격 장면(사진_뉴시스)

[시사매거진=박희윤 기자] 합동참모본부는 10일 "북한이 오늘 새벽 평안남도 내륙에서 동쪽 방향으로 미상 발사체를 2회 발사했다"고 밝혔다.

북한은 지난달 24일 함경남도 선덕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초대형 방사포라고 주장하는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체 2발을 발사한 이후 17일 만에 발사체를 쏘며 무력시위를 이어갔다. 9월 중 북미 대화를 재개하자는 뜻을 공개적으로 발표한 지 불과 몇 시간 만에 발사체를 쏘며 미국을 자극했다.

지난 5월부터 시작된 북한의 발사체 시험발사는 한미 연합연습을 전후로 7월과 8월에만 7차례나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연쇄적으로 발사하는 등 집중됐다. 한동안 소강상태를 보이다가 이번에 시험발사를 재개하며 올해 10번째를 채웠다.

북한은 전날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이 담화를 통해 미국에 실무협상 개최 제의를 한 지 하루 만에 발사체를 쏴 의도에 관심이 쏠린다.

최 제1부상은 담화에서 "9월 하순경 합의되는 시간과 장소에서 미국 측과 마주 앉아 지금까지 우리가 논의해온 문제들을 포괄적으로 토의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만일 미국 측이 어렵게 열리는 조미 실무협상에서 새로운 계산법과 인연이 없는 낡은 각본을 또다시 만지작거린다면 조미 사이의 거래는 그것으로 막을 내리게 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북한이 이번에 내륙을 관통하도록 발사체를 쏜 것으로 미뤄 최근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신형 무기체계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또 자신들의 대화 재개 입장에 미국이 조속히 실무협상에 임할 것을 촉구하면서도 대화의 주도권을 쥐려는 의도로 분석된다.

합참은 "우리 군은 추가 발사에 대비해 관련 동향을 추적 감시하면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전했다.

청와대는 이날 오전 8시10분 북한의 발사체 발사와 관련,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국가지도통신망을 통해 NSC 상임위원회 긴급 회의를 개최했다.

시사매거진, SISAMAGAZINE

박희윤 기자  bond003@sisamagazine.co.kr

<저작권자 © 시사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희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