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의 인지도 굴욕? “아내 소유진에게만 사인 요청 받다니..”
상태바
백종원의 인지도 굴욕? “아내 소유진에게만 사인 요청 받다니..”
  • 김현기 실장
  • 승인 2016.02.26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매거진]‘백설명’ 백종원이 인지도 굴욕을 당했다.

27일(토) 방송되는 SBS ‘토요일이 좋다-백종원의 3대 천왕’에서는 장동건, 조인성, 비, 송중기 등 대한민국의 내로라하는 스타들이 자주 찾는 버섯칼국수 명인의 가게가 소개된다.

백종원은 이 가게 벽에 걸린 아내 소유진의 사인을 발견하고 “예전에 와이프와 국수 먹으러 왔는데 사장님이 와이프 사인만 받았다”며 ‘소유진 남편’으로 불리던 때를 회상했다. 이어 “나 혼자 갔을 때도 사장님은 단 한 번도 나한테 사인 해달라고 한 적이 없다”며 서운한 기색을 드러냈다.

또 백종원은 주문했던 버섯칼국수 2인분이 나오자, 예전보다 적어진 양에 “이게 2인분 맞냐”며 재차 확인하기도 했다. 이에 명인님은 한 치의 망설임도 없이 “조금 덜 드렸다”고 답했고, 백종원은 “보통 촬영가면 더 주면 더 줬지, 덜 주지는 않는다”며 서러움을 표현해 웃음을 자아냈다.

백종원과 버섯칼국수 명인의 묘한 신경전은 27일 저녁 6시 10분 ‘백종원의 3대 천왕’에서 공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