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엔터테인먼트
<베를린 누아르> 3부작 완결편, '독일 장송곡'나치가 저물고 냉전 시대의 막이 열린다!
  • 이선영 기자
  • 승인 2018.04.06 16:31
  • 댓글 0

[시사매거진=이선영 기자] <베를린 누아르> 3부작의 대단원을 마무리하는 마지막 이야기이다. 2차 세계대전이 끝나고 독일 전역은 연합군에 의해 분할 통치된다. 그중에서도 약탈과 강간을 일삼는 소련군은 독일인들에게 공포의 대상이다. 어쩔 수 없이 나치에 가담해 전쟁에 참여했던 귄터에게도 마찬가지였다. 그는 소련군에게 포로로 잡혀 수용소 생활을 하다가 간신히 탈출해 베를린 한 구석에서 은밀히 탐정 일을 하고 있었다.

어느 날 귄터에게 소련군 장교 하나가 찾아온다. 장교는 자신을 귄터의 옛 경찰 동료였던 에밀 베커의 친구라고 소개하고 위기에 빠진 베커를 도와달라고 요청한다. 오스트리아에서 암거래상이 된 베커는 우연히 알게 된 미군 대위를 살해했다는 누명을 썼다. 증거는 조작되었고, 살해된 미군 대위는 전쟁 범죄 용의자의 기록을 관리하는 조직의 일원이었다. 포로수용소를 탈출한 후, 베를린에서는 환영받지 못할 존재가 된 것 같은 기분에 사로잡혔던 귄터는 그 의뢰를 받아들이고 빈으로 떠난다.

나치가 대두하고 전쟁이 일어나기 직전의 상황을 그린 전작 『3월의 제비꽃』, 『창백한 범죄자』와 달리, 세 번째 작품 『독일 장송곡』은 전쟁 이후의 상황을 그린다. 독일인들은 폐허가 된 고국을 다시 일으켜 보고자 안간힘을 쓰지만, 승자인 미국과 소련은 이미 다른 전쟁에 접어든다. 귄터는 그 정보전의 한복판에 뛰어들고, 냉전에 휘말린 독일은 서서히 둘로 분열되어 간다.

 

이선영 기자  sunneeh@sisamagazine.co.kr

<저작권자 © 시사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선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