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티 유튜버 새벽, 혈액암 투병 끝에 사망..."아침에 별이 됐다"
상태바
뷰티 유튜버 새벽, 혈액암 투병 끝에 사망..."아침에 별이 됐다"
  • 오형석 기자
  • 승인 2021.05.31 1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뷰티 유튜버 고 새벽 (사진_김은하 대표 인스타)

[시사매거진] 뷰티 유튜버 '새벽’(이정주·30)이 혈액암 투병 2년만에 안타깝게도 세상을 떠났다. 향년 30세

새벽의 소속사인 아이스크리에이티브 김은하 대표는 30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빛나고 소중했던 나의 오랜 친구이자 소속 크리에이터 새벽, 이정주 님이 오늘 아침 별이 됐다”고 전했다.

김 대표는 “이 슬픔과 황망함을 어떻게 표현해야할지 모르겠다”며 “7년 전 밝게 인사를 나눈 인연을 시작으로 우리는 참 많은 것을 나눴다.

기쁨과 슬픔, 도전과 성취, 고통과 행복을”이라고 밝혔다. 그는 “그의 밝은 미소와 명랑한 목소리, 아름다운 눈빛이 형형하다”며 “오랜 투병에도 희망을 잃지 않았던 그 용기와 정신을 잊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대표는 “우리의 새벽. 가는 길 외롭지 않게 기도하갰다. 영원히 기억하겠다”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했다.

뷰티 유튜버로 활동했던 새벽은 메이크업과 화장품, 일상생활 브이로그 등을 소개하는 유튜브 채널을 운영했다. 해당 채널 구독자는 63만5,000명에 달한다. 새벽은 지난 2019년 2월 림프종 혈액암 판정을 받고 투병 생활을 해왔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그곳에선 아프지 말고 훨훨 날아다니길 바라요” “편히 쉬세요”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등 애도의 글을 남겼다.

약 63만 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새벽은 메이크업 뷰티 노하우 등의 영상을 제작하던 뷰티 크리에이터다. 지난 2019년 림프종 투병 사실을 고백했다. 개인 유튜브 채널을 통해 투병기를 공개해 온 바 있다.

그는 지난달 15일 마지막으로 올린 ‘부산에서의 편지’라는 영상에서 “병원에서 안좋은 소식을 들어서 2~3일간 멘붕이 왔지만 벌써 일어나지도 않은 일에 너무 걱정하지 말자고 마음을 바꿨다”며 “예전에는 병원만 믿고 스스로 노력하지 않았다는 생각이 들었다. 내 몸은 내가 지켜야겠다”면서 투병 의지를 다짐하기도 했다.

다음은 김은하 대표 인스타그램 전문이다

빛나고 소중했던 나의 오랜 친구이자 소속 크리에이터 새벽, 이정주 님이 오늘 아침 별이 되었습니다. 이 슬픔과 황망함을 어떻게 표현해야 할지 모르겠습니다.

7년 전, 차장님 차장님 은하 차장님 하며 밝게 인사를 나눈 인연을 시작으로 우리는 참 많은 것을 나눴습니다. 기쁨과 슬픔, 도전과 성취, 고통과 행복을요. 그의 밝은 미소와 명랑한 목소리, 아름다운 눈빛이 형형합니다.

오랜 투병에도 희망을 잃지 않았던 그 용기와 정신 잊지 않을게요, 우리의 새벽. 가는 길 외롭지 않게 기도하겠습니다. 영원히 기억하겠습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오형석 기자  yonsei6862@gmail.com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