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Smart e-Valley 포럼, “제주 수열에너지 그 무한 가능성에 주목하라”
상태바
제주 Smart e-Valley 포럼, “제주 수열에너지 그 무한 가능성에 주목하라”
  • 오형석 기자
  • 승인 2020.11.17 1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Smart e-Valley 포럼, 20일(금) 난타호텔서 제주대 현명택 교수 특강
제27차 제주 Smart e-Valley 포럼(이밸리포럼)’이 오는 20일(금) 오전 7시 제주 호텔난타에서 개최된다.

[시사매거진/제주] 풍력과 태양광에 집중된 제주지역 신재생에너지원을 다양화하기 위해 수열에너지를 활용하는 방안을 모색하는 포럼이 열린다.

(사)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가 주최하고 제주 Smart e-Valley 포럼 운영위원회(위원장 이광만)와 한국엔지니어연합회 제주가 공동으로 주관하는 ‘제27차 제주 Smart e-Valley 포럼(이밸리포럼)’이 오는 20일(금) 오전 7시 제주 호텔난타에서 개최된다.

이날 포럼은 제주대 현명택 교수(기계공학)의 ‘제주도의 천혜 에너지 자원인 수열에너지’라는 주제의 특강 등으로 진행된다.

현명택 교수는 이날 포럼에서 제주도 신재생에너지 보급 정책은 풍력 등 전력 부문에 치중돼 있다는 점을 지적하고 최근 주목을 받고 있는 분산형 에너지 확산 대책의 일환으로 수열에너지 활용 방안을 제시한다.

수열에너지를 효과적으로 이용할 경우 냉난방 열 수요에 적절히 대처할 수 있어서 제주가 지향하는 ‘탄소없는 섬 2030(CFI 2030)’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달성하는 데도 매우 중요한 요소가 될 수 있다고 현 교수는 강조할 것으로 알려졌다.

현명택 교수에 따르면 스웨덴의 수도 스톡홀름의 경우 전체 지역난방 열원의 44%를 수열에너지로 충당하고, 수열을 이용한 지역냉방으로 전력소비를 80%가량 절감하는 효과를 거두는 것으로 분석됐다.

현명택 교수는 수열에너지를 활용하는 사례로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를 소개한다. 롯데월드타워는 2014년 11월부터 전체 냉‧난방 전력의 10%(3000RT)를 수열에너지로 공급, 에너지 사용량 35.8%, 이산화탄소 배출량 37.7%를 줄이는 효과를 거두고 있다고 밝혔다.

현명택 교수는 또 ▲강원도 수열에너지 융복합 클러스터 조성 ▲경남 고성 스마트양식 클러스터▲제주 온배수 수열원 활용 시설농가 냉난방 에너지 활용 사례 등을 통해 적극적인 수열 에너지 이용 방법을 제시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현 교수는 지하수열 활용에 앞서 도민적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해서는 공론화 과정이 필요하다고 전제하고 지하수 이용 부담금과 천공방법 등 현행 제도의 개선방안도 모색해야 한다고 주문한다.

현명택 교수는 연세대 기계공학과를 졸업한 후 같은 대학원에서 석‧박사 학위를 받았다. 1989년부터 제주대 기계공학과 교수로 재직하면서 교무부처장, 제주대 중소기업지원센터 소장과 창업보육센터 소장, 산학협력단 단장,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 제주센터 소장, 제주대 기술지주주식회사 대표이사 등을 지냈다.

한편 제주 Smart e-Valley 포럼은 스마트그리드, 신재생에너지, 전기차 등 4차 산업혁명 분야와 제주의 Carbon Free Island 구현을 위한 논의 등 산‧학‧연‧관 네트워크의 장으로 매월 정례적으로 개최되고 있다.

이날 포럼 실황은 20일 오전 실시간으로 페이스북과 유튜브 등 SNS 채널로 중계될 예장이다.

오형석 기자 yonsei6862@gmail.com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