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주한달살기 참여 작가들의 유쾌한 예술 실험
상태바
완주한달살기 참여 작가들의 유쾌한 예술 실험
  • 오운석 기자
  • 승인 2020.10.28 0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산장애서, 유쾌한 실험(사진_완주군)
고산장애서, 유쾌한 실험(사진_완주군)

[시사매거진/전북] 완주문화재단(이사장 박성일) ‘완주한달살기’ 거점 고산 읍내리 ‘아트스테이 풀’에 입주한 최서희, 김연선, 황서현 20대 초반 청년 작가들이 유쾌한 예술 실험을 선보였다.

이들은 완주살이 시작과 동시에 고산지역 육아공동체 아이들과 노는 것 자체가 배움인 미술 놀이 ‘달그락 달그락’을 추진하고, 이어 서울대 조소과 재학생 다운 재능을 살려 거점 마당에 흙가마를 제작하고 주민들과 함께 ‘나의 수호신 만들기’ 테라코타 프로그램을 진행하였다.

또한 18일부터 24일까지 완주의 대표 재래시장 삼례, 봉동, 고산에서 예술 손수레를 제작하여 본인들의 작품을 전시하여, 재래시장에서 만난 주민들의 일상 물품과 물물교환하는 ‘후(厚), 재래시장의 두터운 인심’ 이색 프로젝트를 추진, 참여한 이들의 사발통문을 제작하였다.

이들의 작품과 건어물 교환에 참여한 봉동재래시장 건어물 상인은 “재래시장에서 이런 경험은 처음이다. 예술은 모르겠지만, 길거리에 딸 같은 청년들이 뭐든 해보려는 모습이 너무 대견하여 참여하게 되었다”며 훈훈함을 전했다.

최서희, 김연선, 황서현 청년 작가들은 27일을 마지막으로 완주살이를 마무리 한다.

오운석 기자  info1122@naver.com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