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뭐든지프렌즈’ 사비를 지출하지 않기 위해 필사적으로...
상태바
‘뭐든지프렌즈’ 사비를 지출하지 않기 위해 필사적으로...
  • 주진현 기자
  • 승인 2019.07.20 0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뭐든지프렌즈

[시사매거진=주진현 기자] 17일 서울 여의도 소재 켄싱턴 호텔 센트럴 파크홀에서는 tvN 새 예능 프로그램 '뭐든지 프렌즈' 제작발표회가 열려 김유곤CP, 양세형, 문세윤, 양세찬, 홍윤화가 참석했다.

“저도 여기 있는 분한테 명품 선물을 받은 적이 있다. 돌체앤가바나 케이스였다. 그런데 그 안에 이쑤시개가 가득하더라. 명품 이쑤시개 아직도 잘 쓰고 있다”며 양세형이 자신을 놀렸던 일화를 공개했다.

'뭐든지 랭킹마트'에서 앙케이트 순위를 맞히지 못하고 순위 밖의 아이템을 고르면 본인의 사비로 물건을 계산해야 하며, '맛탐정 프렌즈' 코너에서도 판매되지 않는 음식을 고를 경우 사비를 내야 한다.

사비를 지출하지 않기 위해 필사적으로 차트 속 아이템들을 추리해나가는 출연진들의 모습이 관전 포인트.

양세형은 개그맨들끼리 모였을 때의 분위기를 '엉망진창'이라고 표현하며 초반의 노파심을 드러내기도 했다.

"사실 개그맨들끼리 모였을 때 너무 엉망진창이 되지 않을까 우려가 많다. 하지만 그런 (산만한) 것만 잘 걷어내면 서로 친분도 깊기 때문에 재밌는 상황이 연출될 수 있다"며 "오늘이 첫방이라 아직 본방송은 아직 못 봤지만 예고 영상을 보니 PD님께서 그걸 많이 걷어주신 것 같다"고 안도하는 모습을 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