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생활권 곳곳에 공공체육시설 확충
상태바
시민생활권 곳곳에 공공체육시설 확충
  • 이지원 기자
  • 승인 2017.01.16 1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 색장동에 시민들이 안전하고 쾌적하게 이용할 수 있는 동남권 생활축구장 조성
▲ 전주시

[시사매거진]전주시가 시민들의 생활권 가까운 곳에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공공체육시설을 늘려나가고 있다.

특히, 그간 마땅한 체육시설이 없었던 전주시 동남권 지역에는 처음으로 시민들이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 공공체육시설인 축구장이 들어서면서, 인근 주민들의 삶의 질도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시는 공공체육시설이 열악했던 동남권 지역 주민들을 위해 총 공사비 46억원을 들여 색장동 426번지 일원에 국제규격(68m×105m)을 갖춘 인조잔디 축구장 1면과 관리실, 화장실, 샤워실 등의 부대시설을 갖춘 동남권 생활축구장을 조성했다고 16일 밝혔다.

이 축구장은 기존 축구장보다 여유폭(4~5m)이 넓은 국제규격의 축구장으로 지어졌으며, 인조잔디 하부에 탄성패드가 설치돼 축구장을 이용하는 시민들이 안전하고 쾌적하게 체육활동을 즐길 수 있게 했다.

또한, 시는 축구장 진입로가 전주~남원간 주요 진출입로인 춘향로에 접해있는 만큼 도로변 불법주차 등으로 인한 교통체증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 가감속 차로를 설치하고, 100대를 주차할 수 있는 주차장도 확보했다.

시는 동남권에 생활축구장이 완공되면서 그간 체육활동에서 소외됐던 인근지역 주민들과 전주시 생활체육 동호인들의 건전한 스포츠 여가활동을 즐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와 관련, 시는 시민들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시민들의 생활권 가까운 곳에 생활체육시설 인프라를 꾸준히 확충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먼저, 평화동에는 오는 2018년까지 시민들의 실내체육활동 등 생활스포츠 활성화를 위한 국민체육센터가 건립될 예정으로, 시는 현재 설계 등 관련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시는 또, 송천동에 위치한 인라인롤러장 인근에는 국민체육기금 50억원 등 총 91억여원을 들여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이용할 수 있는 전주 국민체육센터(장애인형 다목적 체육관)도 건립할 예정이다.

전미동에는 U-20월드컵에 참가하는 선수들이 기량을 마음껏 발휘할 수 있도록 몸을 풀고, 팀 전술 및 개인 기술훈련을 할 수 있는 ‘U-20월드컵 훈련장’이 조성된다. 이 축구장은총 8,214㎡ 부지에 국제규격에 맞는 경기장(105x68m)과 조명시설을 갖출 예정이다.

나아가, 시는 혁신도시 주민들의 정주여건 개선을 위해 조만간 중앙 투융자심사 등 관련절차를 거쳐 복합문화체육센터도 건립할 계획이다.

전주시 문화관광체육국 관계자는 “전주시 곳곳에 생활체육 인프라가 대대적으로 구축되면 시민들의 다양한 욕구를 충족시키고, 건강한 여가생활로 삶의 질도 향상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동남권 생활축구장의 공식명칭을 명칭제정위원회를 통해 제정한 후 시설을 본격 개장할 예정이다. 개장 후에는 전주시시설관리공단에 시설을 위탁해 시설 운영 및 유지관리를 맡길 예정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