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제2공항 찬성단체, 제주 국회의원 3인 낙선운동 전개할 것
상태바
제주 제2공항 찬성단체, 제주 국회의원 3인 낙선운동 전개할 것
  • 김은숙 기자
  • 승인 2021.07.22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석비행장 활용? 선거용 생색내기 주장
제주제2공항건설촉구범도민연대와 성산읍청년희망포럼 등 제주 제2공항 찬성단체들이 22일 제주도의회 도민카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성산읍주민과 제주도민들을 농락하고 기만한 제주 국회의원 3인 등에게 낙선운동을 전개하겠다고 밝혔다. 

[시사매거진/제주] 제주제2공항건설촉구범도민연대와, 성산읍청년희망포럼 등 제2공항 찬성단체들은 22일 오전 11시 제주특별자치도의회 도민까페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더불어민주당 소속 국회의원 3인과 도의원들에게 권력에 눈이 멀어 도민은 보이지 않고 제주의 미래를 위해서 안중에도 없는 정치화된 무리"라며 비판했다.

이들단체는 "제주제2공항의 국책사업은 국토부에서 법적절차를 모두 끝내고, 2015년 11월 예정지 발표 이후 또다시 6년 동안 검증에 검증을 걸치면서 지금껏 지연되어온 국책사업"이라고 말하며 정상적이라면 5조 2천억의 예산을 집행하는 국책사업을 제주도 국회의원과 제주도 도의원들이 발 벗고 나서서 적극 유치하는 것이 당연하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들단체는 "정석비행장을 제2공항의 대안으로 마련하는 이런자들이 도지사 후보로 거론되는 자체가 너무 한심하고, 제주도민으로서 참으로 부끄러운 일이다.차라리, 6년전에 정석비행장을 예정지로 정하는게 타당하고 그러한 조치들이 도민의 심부름꾼인 국회의원과 도의원이 해야하는 역할이지 않겠는가?" 라며 따져물었다.

이어 이들단체는 "환경부의 전략환경영향평가의 반려에 따라 더불어 민주당 국회의원 3인은 선거 셈법에 따라 실의에 빠진 성산읍을 포함한 제주동부지역민과 도민을 위한다는 명분하에 정석비행장을 거론했다며 이곳은 공항 입지에서 안전성과 환경성, 제주공항의 공역중첩 등으로 많은 전문가들이 낙제점을 받은곳으로 지속적인 공항 활용이 불가한 지역으로 한라산중턱 해발 350미터고지로 잦은 안개발생과 기상이변이 많다는 것을 지역 국회의원들은 너무나 잘알고 있는데 그곳에 제2공항을 추진한다"고 성토했다.

또한 "이는 곧 제주제2공항을 반대하지 않고 있다는 것을 도민들에게 보여주며 안심시키면서 본인들의 선거에 이용할 시간을 벌어 놓으려는 속셈이고 후에 국토부에서 정석비행기장의 활용 불가 결정이 나오면 본인들의 노력은 할 만큼 했다는 생색내기로 버티면 그만"이라며 제주의 국회의원 3인을 싸잡아 비난했다.

이와 함께 "이들은 정치꾼으로 내년 도지사를 더불어민주당에서 가져갈 수 있다고 판단하여 제2공항을 6년간 참아온 성산읍 지역주민은 죽던 살던 내팽개치고 정치적으로 악용하겠다 것이 만천하에 드러났다"고 밝혔다.

제주제2공항건설촉구범도민연대와 성산읍청년희망포럼 등 제주 제2공항 찬성단체들이 22일 제주도의회 도민카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성산읍주민과 제주도민들을 농락하고 기만한 제주 국회의원 3인 등에게 낙선운동을 전개하겠다고 밝혔다. 

찬성단체들은 "제주 제2공항은 성산읍 주민들이 요청해서 추진된 국책사업이 아니다. 지난 7월 20일 환경부에서 제2공항을 반려하는 결정으로 앞으로 제2공항의 향방은 미궁에 빠지는 난제가 됐다"며 그 결과 찬성하는 주민들은 6년째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묶여 코로나 사태에도 재산권 행사를 할 수 없는 피해주민이 되었고, 제2공항의 희망고문은 아직도 진행중"이라고 말했다.

또한 이들단체는 "하지만 제2공항을 책임지는 더불어민주당 제5정책위원장을 역임한 서귀포시 지역구 위성곤 의원은 이번 반려결정에 아주 크나큰 역량을 발휘 하였다"며 몇 개월 전에는 부산 가덕도신공항 특별법에는 찬성에 이름을 올려놓으신 아주 이중적인 행태를 보인 사람"이라며 비난했다. 

끝으로 제주제2공항 찬성단체들은 도민들께 드리는 말씀을 통해 "지금껏 제2공항으로 인하여 정치적 희생양이 된 성산주민들을 절대 잊지말아달라며 5조 2천억원의 국책사업을 삼촌지설의 더불어민주당 제주국회의원들이 자신들의 권력을 지키고자 이를 정치적으로 이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제2공항을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국회의원들과 도의원 및 도지사후보에게 성산주민들과 제2공항에 찬성하는 도민이 일치단합하여 내년 대선과 지방선거에 낙선운동을 강력하게 전개 해나가겠다 선포한다"고 밝혔다

김은숙 기자 kes9014@hanmail.net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