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되는 문제의 핵심을 꿰뚫는 힘 '업스트림'
상태바
반복되는 문제의 핵심을 꿰뚫는 힘 '업스트림'
  • 여호수 기자
  • 승인 2021.07.12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 세계 300만 부 베스트셀러 『스틱』 『스위치』 작가 '댄 히스' 신작

출간 즉시 '월스트리트 저널' 베스트셀러
저자 댄 히스 | 옮김 박선령 | 출판사 웅진지식하우스
저자 댄 히스 | 옮김 박선령 | 출판사 웅진지식하우스

[시사매거진] 우리는 매일 괴로운 문제들의 쳇바퀴를 돌린다. 

매일 아침 집을 나설 때마다 차 열쇠나 지갑이 어디 있는지 몰라 허둥대고, 회사에 출근해서는 끝없이 반복되는 잡무에 시달린다. 산업 현장에서는 노동자가 죽거나 다치고, 어린이와 여성이 폭력에 희생됐다는 뉴스도 끊이질 않는다. 

노력과 성과가 차곡차곡 쌓여 나아지는 세상을 꿈꾸지만, 현실은 늘 비슷한 문제들이 터지고 또 터지는 3류 드라마에 가깝다. 왜 그런 걸까? 해결 방법은 있는 걸까?

이 책의 제목 '업스트림'은 ‘상류’라는 뜻으로 문제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사고방식과 시스템을 말한다. 

신간은 우리가 문제의 근본 원인을 예측하거나 대비하는 일이 충분히 가능함에도 불구하고, 문제가 터지면 ‘대응’하는 데에만 급급해 수많은 기회를 놓치고 있다고 말한다. 

바로 이 차이, 즉 문제를 상류에서 원천적으로 해결하느냐 하류에서 막기만 하느냐에 따라서 조직이, 인생이 달라진다는 점을 뼈아프게 보여준다.

질문 하나로 1억 달러를 아낀 여행 회사에서부터 1인당 13달러에 불과한 돈으로 6만 명을 구한 허리케인 시뮬레이션 팀까지, 우리의 상식을 뛰어넘는 놀라운 결과 뒤에는 항상 ‘업스트림’이 있다. 

'업스트림'은 우리에게 '문제의 상류로 가라!'고 말한다. 책을 통해 현재의 작은 문제에 머무르려는 본능을 이기고 나아가보기 바란다.

여호수 기자 hosoo-1213@sisamagazine.co.kr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