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에픽신학대, 기쁜소식선교회 박옥수 목사 명예 신학박사 학위 수여
상태바
미국 에픽신학대, 기쁜소식선교회 박옥수 목사 명예 신학박사 학위 수여
  • 오운석 기자
  • 승인 2021.06.25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널드하든에픽신학대학교 총장으로터 박사학위를 받는 박옥수 목사(사진_기쁜소식 선교회)
로널드하든에픽신학대학교 총장으로터 명예박사학위를 받는 박옥수 목사(사진_기쁜소식 선교회)

[시사매거진/전북] 미국 에픽신학대학교(Epic Bible College, 총장 로널드 하든)가 18일(현지시간) 기쁜소식선교회 설립자 박옥수 목사에게 명예 신학박사 학위를 수여했다.

미국 LA에 위치한 GoodNews LA 교회에서 열린 학위 수여식에서 대학측은 명예 박사학위 수여 배경에 대해 “박옥수 목사는 신실하고 열매 있는 사역을 오랫동안 해오며, 교회 지체들은 물론 전 세계에 귀감이 되고 있는 목회자”라며, “에픽신학대는 그의 주님의 섬김을 인정하며, 세계 각국에서 성경 교육에 힘써온 박옥수 목사님께 명예 신학박사 학위를 수여한다”고 전했다.

캘리포니아주 새크라멘토에 위치한 에픽신학대학교(Epic Bible College and Graduate School)는 1974년에 설립된 사립대학으로, 이번 박옥수 목사의 명예박사 학위 수여는 학교 역사상 4번째다.

박옥수 목사, 미국 에픽신학대에서 명예신학박사 학위 수여식 참석(사진_기쁜소식선교회)
박옥수 목사, 미국 에픽신학대에서 명예신학박사 학위 수여식 참석(사진_기쁜소식선교회)

박옥수 목사는 기쁜소식선교회를 설립, 1989년 독일에 최초로 선교사를 파송했으며, 현재까지 국내외 2000여개의 교회를 설립해 전 세계 복음화에 앞장서고 있다. 2017년부터는 범세계적인 목회자 단체 기독교지도자연합(CLF)를 설립해 교단과 교파를 넘어 오직 성경 중심으로 목회자들이 교류 협력하는 장을 열었다.

특히, 박옥수 목사는 현대 기독교가 중세 로마 교회시대와 같이 성경에서 벗어나 인간의 철학과 행위 중심으로 흘러가며 타락하는 것을 보며, 국내는 물론 해외 목회자들은 물론 기독교인들을 만나는 자리마다 구원은 행위가 아닌 오직 예수그리스도의 보혈로 이루어진 것이며, 그리스도인의 신앙과 목회 역시도 오직 믿음을 바탕으로 되어야함을 외쳤다. 이를 위해 각국에서 성경세미나와 목회자포럼, 컨퍼런스를 개최하고 신앙서적 집필과 방송 설교 등 다양한 형태를 통해 믿음의 목회와 하나님의 은혜를 설파하며 세계 각국 목회자와 기독교지도자들의 영적 대각성을 불러일으켰다.

이러한 박옥수 목사가 전하는 복음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전 세계가 봉쇄된 가운데에도 인터넷과 방송미디어를 통해 지구촌 구석구석으로 힘 있게 뻗어나갔다. 미국 최대 기독교방송 CTN에서는 한국인 목회자 가운데 최초로 박옥수 목사의 ‘요한복음강해’ 시리즈가 방송 설교됐고, 러시아 기독교방송국 TBN, 중남미 기독교방송국 Enlace, 미국 ‘abc’와 ‘nbc’, 인도 ‘Goodnews Television’ 등 각국 주요 방송사들은 실의에 빠진 자국인의 마음을 다시 일으킬 메시지로 박옥수 목사의 설교와 성경세미나를 중계하기도 했다.

미국 에픽신학대 학위 수여식(사진_기쁜선교회)
미국 에픽신학대 학위 수여식(사진_기쁜선교회)

이날 학위 수여에서 로널드 하든 총장은 “우리는 참된 하나님의 종이신, 예수님을 따르고 싶다. 박옥수 목사님은 참으로 그러한 분이시며, 그 기준을 충족하기에 이 명예 박사학위를 수여한다. 이 학위는 어떠한 비용이나 기부로 받을 수 있는 것이 아니라, 에픽신학대의 명예로만 가능하다. 이 시대 박 목사님을 우리에게 허락해주셔서 하나님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박 목사는 수여식 연설을 통해 “하나님께 영광을 돌린다. 에픽신학대 총장님 이하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며 “에픽신학대와 함께 전 세계에 복음을 전하는 일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수여식은 에픽신학대학교와 기쁜소식선교회 관계자 등 100여명이 참석했으며, 유튜브를 통해 중계됐다.

오운석 기자 info1122@naver.com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