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승현 제주도 행정부지사 후진 양성 위해 명예퇴임
상태바
최승현 제주도 행정부지사 후진 양성 위해 명예퇴임
  • 양기철 기자
  • 승인 2021.06.23 1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맞서 함께 싸운 모든 전우에 감사, 제주발전 영원한 후원자 될 것
최승현 제주도 행정부지사가(사진 왼쪽) 23일 오전 도지사 집무실에서 원희룡 지사로부터 재식기념패를 전달받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시사매거진/제주] 최승현 제주특별자치도 행정부지사가 30년간의 공직생활을 뒤로하고, 후진 양성을 위해 25일 퇴임한다.

최승현 부지사는 코로나19 예방과 확산 방지를 위해 별도의 행사를 갖지 않고, 23일 오전 도지사 집무실에서 원희룡 지사로부터 재직기념패를 전달받는 것으로 퇴임식을 대체했다.

최 부지사는 “코로나19와의 전쟁에서 함께 해준 모두가 저의 전우”라며 “승리의 기쁨을 함께 하지 못해 아쉽지만, 마스크 없이 청정 제주의 바람과 아름다운 자연의 마주할 때 전우들을 떠올리겠다”고 말했다.

또한 “제주형 뉴딜로 대한민국의 녹색성장을 선도하는 제주를 응원하고, 2030 탄소중립을 선언하는 제주에 누구보다 큰 박수를 보내겠다”며 “‘더 큰 제주’를 위해 함께 했던 시간을 잊지 않고, 제주 발전의 변함없는 후원자가 되겠다”고 덧붙였다.

최 부지사는 지난 1993년 제37회 행정고시 합격 이후 공직에 입문해 중앙인사위원회 재정기획관, 행정안전부 조직실 사회조직과장, 대통령실 행정자치비서관실 선임행정관, 세종특별자치시 기획조정실장, 개인정보보호위원회 사무국장, 행정안전부 의정관을 역임했다.

양기철 기자 ygc9966@naver.com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