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남구, 공직자‧민간위탁 기관 등 특별 점검
상태바
광주 남구, 공직자‧민간위탁 기관 등 특별 점검
  • 최윤규 기자
  • 승인 2021.06.24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청‧동 행정복지센터‧보조사업 기관 등 총망라
7월 한 달 무작위 실시…비위 적발 시 엄중 조치

[시사매거진/광주전남] 광주시 남구(구청장 김병내)는 23일 “공직자의 지위를 활용한 갑질 행위와 민원처리 지연 등 공직 분위기를 저해하는 행위를 바로잡고, 민간위탁 및 보조사업의 효율적 추진을 위해 기관 종사자의 복무 사항 등을 특별 점검한다”고 밝혔다.

광주 남구, ‘민원접수 패턴 분석’ 고품질 서비스 실시(사진_최윤규 기자)
광주 남구, 공직자‧민간위탁 기관 등 특별 점검(사진_최윤규 기자)

남구에 따르면 공직기강과 민간위탁 및 보조사업 기관의 근무 태도 확립을 위한 특별 점검이 오는 7월 1일부터 30일까지 한 달간 진행된다.

점검 대상은 구청 본청을 비롯해 16개동 행정복지센터, 민간위탁 및 보조사업 기관 42곳으로, 7월말까지 주‧야간 불시 점검한다.

특히 코로나19 대응을 등을 이유로 민원을 방치하거나, 직무 관련자로부터 금품 및 향응 수수 행위, 지위와 권한을 이용해 청탁을 하거나 압력을 행사한 행위 등에서 대해서 살펴 볼 방침이다.

구청에서 사업비를 지원받아 민간위탁 및 보조사업을 추진하는 기관에 대해서도 근무태도 등 관련 점검이 이뤄진다.

기관 종사자들의 출‧퇴근 시간을 비롯해 회계 분야, 시설물 유지 관리 등이다.

남구 관계자는 “금품수수 및 공금 횡령 등이 적발될 경우 수사기관에 고발하고, 기강 해이 사례에 대해서도 엄중 조치할 방침이다”고 밝혔다.

최윤규 기자 digitalace@hanmail.net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