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서서학동, 지곡배수지서 물 공급받는다
상태바
전주시 서서학동, 지곡배수지서 물 공급받는다
  • 오운석 기자
  • 승인 2021.06.17 18: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맑은물사업본부, 이달 말까지 평화동 꽃밭정이 사거리 일원서 노후관 갱생 사업 추진
대성배수지 물 부족 문제 해결 위해 서서학동 일대를 지곡배수지서 물 공급받도록 조정
약 674m 구간 상수도관 속 녹 제거한 뒤 인체에 무해한 친환경적인 도료로 코팅 작업
전주시 서서학동, 지곡배수지서 물 공급받는다(사진-전주시청)
전주시 서서학동, 지곡배수지서 물 공급받는다(사진-전주시청)

[시사매거진/전북] 전주시가 서서학동 일대의 물 공급원을 대성배수지에서 지곡배수지로 바꾸기로 했다.

전주시 맑은물사업본부(본부장 최훈식)는 이달 말까지 총사업비 3억 원을 투입해 평화동 꽃밭정이 사거리 일원에서 안정적인 맑은 물 공급을 위한 노후관 갱생(관세척) 사업을 추진한다고 17일 밝혔다.

이 사업은 효자동 지역 재개발 등 도시 확장으로 발생한 대성배수지 물 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추진된다. 그간 대성배수지에서 물을 공급받아 왔던 서서학동 일대의 물 공급원을 상대적으로 저수량에 여유가 있는 지곡배수지로 바꾸기로 한 것이다.

이를 위해 평화동 꽃밭정이 사거리에서 평화동 지하보도까지 약 674m 구간의 상수도관(주철관) 속 녹을 제거하고 인체에 무해한 친환경적인 도료를 분사해 코팅한 뒤 최종 수압시험을 진행할 계획이다.

이후 시는 7월부터 지곡배수지를 통해 서서학동에 물 공급을 시작할 예정이다.

이에 앞서 시는 상수도관 갱생 관련 전문지식 습득을 위해 타 지자체 벤치마킹도 추진했다.

최훈식 본부장은 “대성배수지 수계인 동·서서학동, 완산동, 중화산동 일대는 겨울철 동파에 따른 물 부족 문제가 줄곧 발생돼왔던 곳”이라며 “양질의 물을 안정적으로 공급해 급수취약 지역이 없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운석 기자 info1122@naver.com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