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지사 초청 상공인 감담회 개최
상태바
제주도지사 초청 상공인 감담회 개최
  • 양기철 기자
  • 승인 2021.06.16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정·기업 간 긴밀한 협력관계 만들어 도내 기업들이 기회 잡을 수 있도록 적극 검토

[시사매거진/제주]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가 16일 민생경제 회복을 위해 기업인들의 애로사항 등을 청취하고 코로나 위기 극복을 위한 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제주도는 제주상공회의소 초청으로 이날 오전 11시 제주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제주특별자치도지사 초청 상공인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와 양문석 제주상공회의소장을 비롯해 제주도와 제주상공회의소 관계자 30여명이 자리했다.

원희룡 지사는 이날 인사말을 통해 “코로나19로 경제활동 자체가 제한됨에 따라 모든 도민과 기업들이 어려움이 많다”며 “코로나19가 하루빨리 극복될 수 있게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행정도 민간기업 활동을 뒷받침하려고 노력하고 있지만, 행정만의 틀이 있어 일선 현장에서 보기에는 답답하게 보일 수도 있다”며 “오늘 간담회를 통해 더 긴밀한 협력관계를 만들어나가기 위해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기업인들이 현장에서 느끼는 개선사항으로 △해외투자 유치 활성화를 위한 제도 개선 △수출물류비 지원 현실화 △제주 제2공항 건설 조속 추진 △코로나19 백신 접종자 대상 방역지침 기준 완화 △건설공사 도서 노임 할증 반영 △일자리 미스매칭 해소를 위한 플랫폼 구축 △관광사업체 재산세 감면 △제주형 뉴딜사업 지역기업 참여기회 확대 등이 건의됐으며, 이후 제주도의 검토 의견과 향후 계획 등을 듣는 순으로 진행됐다.

이에 대해 원희룡 지사는 “기업에서 민감하게 느끼는 변화에 대해 서로 의논해가면서 비용을 줄이고 규제를 완화하는 등 코로나19 이후 다가올 기회들에 대해 도내 기업들이 적극적으로 도전하고 기회를 잡아나갈 수 있도록 적극적인 자세로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또한 상공인과의 대화 후에는 제주도와 제주상공회의소 간 경제 위기 극복 공동선언 등이 이어졌다.

양기관은 공동선언을 통해 △제주 기업 백신접종 솔선 참여 및 종사자 백신 유급휴가 적극 시행 △지역 생산제품 우선 구매 △탐나는 전 이용 확대 캠페인 및 골목상권 살리는 착한 소비 운동 등 위기 극복 시책에 적극 동참하기로 했다.

양기철 기자 ygc9966@naver.com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