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시의회, 올해 첫 정례회 폐회
상태바
여수시의회, 올해 첫 정례회 폐회
  • 조대웅 기자
  • 승인 2021.06.11 2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일부터 11일까지 결산·예비비 승인 등 35개 안건 처리
- 전창곤 의장, ‘청소년 100원 버스’ 등 선제적 행정 촉구

[시사매거진/광주전남] 여수시의회(의장 전창곤)는 2020회계연도 결산과 예비비 지출 승인 등 35개 안건을 처리하고 제211회 정례회를 폐회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회기는 올해 첫 정례회로 지난 1일부터 11일간 개회했다.

주요 안건은 지난 회계연도 결산·예비비 심사로 2일부터 4일까지 소관 상임위원회 심사에 이어 7일부터 8일까지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심사가 이어졌다. 시의회는 심사결과 다수의 부서에서 불용액이 발생한 점을 지적하고, 철저한 계획에 따른 예산편성과 지출을 당부했다.

한국전쟁 중 남면 이야포·두룩여 해상에서 벌어진 미군폭격 사건과 관련해 민간인 희생자 위령사업 지원 사항을 규정한 조례와 2023년 여수항 개항 100주년 기념사업 조례안도 본회의를 통과했다.

이밖에 2026여수세계섬박람회 국제행사 승인 건의안, 여수시 농어촌민박사업 지원 조례안, 여수시 1인 가구 지원 조례안 등도 가결됐다.

시정질문은 율촌지구 택지개발, 건설현장 체불임금 발생 방지, 행복교육지원센터, 여수형 공공배달앱 등 4건이었고, 10분 자유발언은 아동친화도시 조성, 수산물특화시장 갈등해소 등 9건이었다.

전창곤 의장은 이날 폐회사를 통해 여수시 청소년 100원 버스 시행을 촉구했다. 전 의장은 “청소년 100원 버스는 지난 2019년 동료의원들께서 10분발언과 시정질문을 통해 수차례 신속한 도입을 제안했었다”며 “2년의 시간이 흐른 지금 시정부는 어떤 해결책을 찾았느냐”고 지적했다.

이어 “전 시민 재난지원금 지급 때도 그랬고, 이번 청소년 복지시책도 마찬가지”라면서 “여수시 행정이 인근 지자체보다 뒤져지고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전 의장은 그러면서 “전남 제1의 도시답게 뒷북행정이 아닌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행정, 미래를 내다보는 적극행정으로 우리 시민들의 기대에 부응해 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조대웅 기자 sisa0082@naver.com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