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하나은행-전북신용보증재단, 소상공인에 40억 대출 특례보증
상태바
전주시-하나은행-전북신용보증재단, 소상공인에 40억 대출 특례보증
  • 오운석 기자
  • 승인 2021.06.10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하나은행·전북신보, 10일 전주시 소상공인 특례보증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총 40억 원 규모의 대출 특례보증 지원, 5년간 최대 5%까지 이자 차액 보전해주기로

[시사매거진/전북] 전주시와 하나은행, 전북신용보증재단이 손을 맞잡고 코로나19 장기화로 자금난을 겪는 소상공인들에게 보다 싼 이자로 자금을 대출해 주기로 했다.

김승수 전주시장과 양동원 하나은행 광주전북영업본부 지역대표, 유용우 전북신용보증재단 이사장은 10일 전주시장실에서 ‘전주시 소상공인 특례보증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업무협약은 코로나19로 벼랑 끝에 내몰린 소상공인의 숨통을 틔워주기 위해 총 40억 원 규모의 대출 특례보증을 지원하자는 내용이었다.

협약에 따라 전주시와 하나은행은 각각 2억 원씩 전북신용보증재단에 출연하게 되며, 전북신용보증재단은 업체당 기보증액 포함 최대 4000만 원까지 담보 없이 보증을 하게 된다.

특히 시는 1%를 초과하는 대출 금리에 대해서는 최대 5%까지 5년간 이자 차액을 보전해주기로 했다. 이를 통해 소상공인이 실제 부담하는 대출 금리는 연 1% 수준으로 매우 낮을 것으로 예상된다.

상환은 대출원금을 대출기간 동안 일정금액으로 상환하는 원금균등분할상환방식과 함께 초기에 원금상환이 부담스러운 소상공인을 위한 거치상환 방식이 가능하다.

지원 대상은 전주시에서 3개월 이상 사업장을 운영하고, 대표자의 신용평점이 595~879점 사이인 소상공인이다.

보증 신청은 전북신용보증재단 본점 및 관할지점에서 가능하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전북신용보증재단으로 문의하면 된다.

시는 이번 특례보증 지원이 담보력이 부족하고 신용등급이 낮아 금융권 대출이 어려운 소상공인에게 경영 회복을 위한 큰 힘이 돼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에 앞서 시와 전북신용보증재단은 지난해부터 올해 3월까지 총 120억 원 규모의 소상공인 특례보증 제도를 운영했다.

한편 시는 지난해 중소벤처기업부가 주최한 ‘2020년 대한민국 소상공인 대회’에서 착한 임대운동, 전주착한캠페인, 카드수수료 및 공공요금 지원 등의 정책 우수성을 인정받아 대통령상을 수상했다.

오운석 기자 info1122@naver.com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