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 ‘다시봄’, “새활용센터” 개관
상태바
전주 ‘다시봄’, “새활용센터” 개관
  • 오운석 기자
  • 승인 2021.06.03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새활용센터 다시봄 개관식 개최, 5일까지 개관 주간행사 진행
새활용 정책토론회, 새활용작품 기획전시, 수공예 제품 장터 등 다채롭게 마련
폐제품 수거해 가공·생산·판매까지 원스톱 추진, 자원순환 대표 플랫폼 기대
전주시는 3일 ‘전주시새활용센터 다시봄’ 개관식을 가졌다.(사진-전주시청)
전주시는 3일 ‘전주시새활용센터 다시봄’ 개관식을 가졌다.(사진-전주시청)

[시사매거진/전북] 성매매집결지에서 문화예술과 인권의 공간으로 변신 중인 서노송예술촌에 버려지는 자원을 가치 있는 상품으로 되살리는 새활용센터가 문을 활짝 열었다.

전주시는 3일 김승수 전주시장과 강동화 전주시의회 의장, 강소영 새활용센터 운영위원장, 민간위탁 수탁자인 송원 배우다컴퍼니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전주시새활용센터 다시봄’ 개관식을 가졌다.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최대한 간소하게 열린 이날 개관식은 전주시새활용센터 다시봄 사업 소개와 공간 라운딩, 기획전시품 관람, 기념촬영 등으로 진행됐다.

시는 개관식에 이어 오는 5일 환경의 날을 앞두고 △새활용 정책토론회 △새활용 시민아카데미 ‘공유×UP 이야기잔치’ △새활용작품 기획전시 △지구를 위한 새활용 프로그램 ‘플라스틱 원정대, 유리의 재발견’ △업사이클 수공예 제품 장터 ‘다시봄 반짝가게’ 등 새활용 인식개선을 위한 다채로운 사업들로 개관 주간행사를 준비했다.

개관식이 열린 이날 새활용 이슈에 대해 활동가들과 이야기를 나누는 새활용 시민아카데미가 열렸으며, 4일에는 ‘전주 새활용 소재 개발산업 가능성’을 주제로 새활용 정책토론회가 개최된다.

또 업사이클 활동가 5인의 새활용 작품을 전시하는 기획전시전이 오는 30일까지 열리며, 4일과 5일에는 폐유리를 이용한 유리회화 프로그램과 제로웨이스트 상점이 운영된다. 전주시새활용센터 다시봄 홈페이지(juccb.or.kr) 사전 신청을 통해 폐플라스틱을 활용한 열쇠고리를 만드는 체험에도 참여할 수 있다.

전주시새활용센터 다시봄은 성매매집결지에서 문화예술과 인권의 공간으로 변신 중인 서노송예술촌에 국비 24억 원을 포함한 총 48억 원이 투입돼 지상4층 연면적 1180㎡(356평) 규모로 구축됐다. 1층에는 카페와 판매장, 업사이클 소재 전시실, 공구를 대여하는 수리도서관이, 2층에는 업사이클링 창업보육공간인 7개의 랩실과 공동작업실이 들어섰고, 3층과 4층은 전시실과 체험교육공간으로 조성됐다.

2층에 있는 7개의 랩실에는 새활용디자이너와 새활용기업, 제로웨이스트 기획자, 친환경 수공예가 등 7개 팀이 입주해 새활용 활동을 본격화할 예정이다.

향후 센터는 새활용 시민 크리에이터를 양성하고 전주쓰레기자원새활용디자인 공모사업 등을 추진하면서 시민 대상 새활용 체험 프로그램도 수시로 제공할 계획이다. 또 폐자재와 폐제품을 수거해 가공·생산·판매까지 새활용 산업 전 과정을 원스톱으로 진행해 자원순환 대표 플랫폼으로 만든다는 구상이다.

오운석 기자 info1122@naver.com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