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개별공시지가 평균 상승률 10.93%... 해운대구 가장 높은 변동률 보여
상태바
부산시 개별공시지가 평균 상승률 10.93%... 해운대구 가장 높은 변동률 보여
  • 한창기 기자
  • 승인 2021.05.31 1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고 지역 부산진구 부전동 서면 LG유플러스 위치 ㎡당 4천465만 원
2021년 부산시 공시지가 변동률.(사진_부산시청)
2021년 부산시 공시지가 변동률.(사진_부산시청)

[시사매거진/부산울산경남] 부산시는 올해 1월 1일 기준 관내 16개 구·군의 개별 토지 68만9221필지에 대한 개별공시지가 조사·산정 결과, 평균 지가변동률이 10.93% 상승해(전국 9.95%) 전년도보다 4.79% 상승했다고 31일 밝혔다.

이는 광주(12.36%), 세종(11.89%), 대구(11.56%), 서울(11.54)에 이어 다섯 번째로 높은 수치로, 인근 울산(8.5%)과 경남(7.75%)보다 조금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시 지가 총액은 전년(296조5189억 원)보다 32조6172억 원 오른 329조1361억 원으로 조사됐다. 가장 높은 변동률을 보인 해운대구는 14.49% 상승했고, 이어 남구 13.42%, 부산진구 12.90%, 수영구 12.69%, 연제구 12.65% 순으로 높았다. 강서구는 7.53%로 가장 낮은 상승률을 보였다.

해운대, 수영구, 연제구 등 전통적인 주거 선호지역인 동부산권의 지가가 상승했고, 남구, 부산진구 등 주요 역세권·학세권·조망권이 우수하고 주택 재개발·재건축 호재 등이 있는 대단지 도시개발 지역의 약진이 두드러졌다.

이에 따라 동부산권(해운대구, 수영구, 연제구)과 기존 부산중심권(남구, 부산진구)의 양대 축을 중심으로 부산의 지가를 상승시키는 요인이 됐으며, 이는 지난해 11월 3일 부동산 공시가격 현실화율을 당해 65.5%에서 향후 8년에 걸쳐 90%로 높인다는 정부의 발표에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이번 조사 결과 부산시 개별 필지 지가가 제일 높은 곳은 지난해와 같은 부산진구 부전동 241-1(서면 엘지유플러스)호 ㎡당 4천465만 원이며, 가장 낮은 곳은 개발제한구역인 금정구 오륜동 산17-3(회동수원지 인근 자연림)으로 ㎡당 980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개별공시지가는 인터넷 부동산공시가격알리미 또는 구·군 민원실과 홈페이지를 통해 열람할 수 있으며, 공시가격에 이의가 있는 경우 오늘부터 6월 30일까지 구·군 민원실과 홈페이지에서 신청하면 된다. 이의신청이 제기되면 신청 내용을 재조사해 감정평가사의 검증 및 부동산가격공시위원회의 심의를 거치고, 오는 7월 30일 조정 공시 후 결과가 통보된다.

한편 개별공시지가는 토지 관련 국세 및 지방세 부과기준으로 사용되며, 개발 부담금 등 약 60여 가지 부담금의 부과기준으로도 사용된다.

한창기 기자 aegookja@sisamagazine.co.kr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