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3無 특별자금지원 업무협약
상태바
부산시,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3無 특별자금지원 업무협약
  • 한창기 기자
  • 승인 2021.05.31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00억 원 규모, 市- 부산은행-부산신용보증재단 MOU체결
부산시청사 전경.(사진_한창기 기자)
부산시청사 전경.(사진_한창기 기자)

[시사매거진/부산울산경남] 부산시가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3無(無한도, 無신용, 無이자) 특별자금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시는 31일 오후 2시 시청 7층 영상회의실에서 ㈜부산은행, 부산신용보증재단과 함께 코로나19 장기화로 생계형 소상공인 업종의 매출 감소와 임차료 등 고정비용 부담증가로 인한 자금 애로 해소를 위해 실시한다고 30일 밝혔다.

본 협약은 코로나19 위기 극복과 경제 활성화 대응책 마련을 위해 열린 '민관 합동 제1차 비상경제대책회의'에서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들의 대출 규제 및 신용한도 완화된 특별금융 대책 요구에 대해 실효성 있는 대응책 마련을 위해 시와 지역 대표 금융기관인 부산은행과 부산신용보증재단이 함께 힘을 모은 결과이다.

지원 대상은 부산지역에 소재하고 지난해 12월31일 이전에 창업한 소상공인 대상으로 기존 보증 한도와 무관(無한도)하게 1000만원 을 신용등급에 상관없이(無신용), 1년은 無이자로, 이후부터는 이차보전 0.8%로 총 5년 동안 지원하며, 부산은행 50억 원 출연으로 총 1000억 원을 1만 명의 소상공인에게 지원하게 된다.

박형준 시장은 “코로나19로 인해 가장 피해가 컸던 소상공인들을 위해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실효성 있는 지원책이 필요했다. 이번 3無 특별자금 지원이 더 이상 지원을 받기 어려운 소상공인들에게 버팀목이 되길 바라며, 앞으로 코로나 이후 회복과 성장을 맞이할 수 있도록 부산시 정책의 최우선 순위를 두고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한창기 기자 aegookja@sisamagazine.co.kr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