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시 스마트 홍수관리시스템 도내 최초 구축
상태바
김해시 스마트 홍수관리시스템 도내 최초 구축
  • 양희정 기자
  • 승인 2021.05.27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낙동강·화포천 관리 효율 높여 재해 예방 기대

 

[시사매거진/부산울산경남] 김해시는 관내 국가하천인 낙동강과 화포천에 대한 스마트 홍수관리시스템을 구축해 시운전에 들어갔다고 27일 밝혔다.

스마트 홍수관리시스템은 다양한 정보통신기술(ICT)을 적용해 종합상황실에서 수문 원격 조작이 가능해 하천 수위를 실시간 모니터링하고 조절할 수 있으며 경남에서는 김해시가 처음으로 이 시스템을 도입했다.

시는 국토교통부에서 공모한 ‘스마트 홍수관리시스템 선도사업’에 선정돼 전체 사업비 22억원을 전액 국비로 지원받아 지난해 10월 착공해 한림배수장 내 종합상황실과 배수문 19개소에 시스템 설치를 완료했다.

그동안 국가하천 내 수문 개폐를 해당 읍면동 행정복지센터 직원과 마을 이장 등이  경험적으로 작동시켜 전문적 지식의 부족, 개폐시기에 따라 크고 작은 침수피해가 매년 반복해 발생했다.

시는 이번 시스템 구축으로 객관적인 데이터를 기반으로 실시간 수위와 하천상황을 파악하고 수문을 원격·자동으로 개폐할 수 있게 돼 국지성 집중호우와 태풍 피해에 효과적으로 대응, 침수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창근 하천과장은 “도내에서 처음으로 스마트 홍수관리시스템 구축이 완료돼 올해 우수기부터 가동할 수 있게 됐다. 종합상황실에서에서 실시간으로 수문을 신속하게 개폐할 수 있어 침수피해 발생을 획기적으로 감소시킬 수 있을 것”며 “실시간 수위, 수문 개폐시간 등을 데이터베이스화해 하천 관리 효율성을 높여 재해 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양희정 기자 yho0510@hanmail.net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