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지역건설업체 해외건설사업 진출 지원설명회 개최
상태바
부산시, 지역건설업체 해외건설사업 진출 지원설명회 개최
  • 양희정 기자
  • 승인 2021.05.27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시, 해외건설협회와 손잡고 지속적인 건설경기 침체로 위기의식을 느끼고 있는 지역건설업체의 다양한 활로 개척을 위해 노력
5.28. 14:00 시청 1층 대강당, 온라인 교육도 병행
지역건설업체, 공사·공단, 건설협회·주택건설협회·전문건설협회·기계설비건설협회·한국엔지니어링협회 등 참석

[시사매거진/부산울산경남] 부산시는 해외건설협회(중소기업수주지원센터)와 공동으로 오는 5월 28일 오후 2시 부산시청 1층 대강당에서 ‘부산지역건설업체 해외건설사업 진출 지원설명회(이하 설명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설명회는 지역건설업체와 공사·공단, 건설관련협회와 함께 지속적인 건설경기 침체로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는 지역건설업체의 다양한 시장 활로를 개척하고자 마련됐으며, 해외 건설시장 전망, 중소기업 정부지원사업 소개, 해외건설 클레임 사례 발표 등 해외건설사업 진출을 희망하는 지역건설업체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는 내용으로 채워질 예정이다.

또한, 부산시는 선제적으로 시범 운영해오던 ‘건설근로자전자카드제도’가 2020년 11월 27일부터 의무시행됨에 따라, 건설근로자공제회를 초빙해 제도 조기정착을 위한 안내와 홍보를 병행한다.

아울러 바쁜 일정으로 직접참석이 어려운 지역업체들을 위해 실시간 온라인(ZOOM) 교육도 병행함으로써, 더욱더 많은 지역건설업체가 참여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그간 설명회는 해외건설협회 단독주관으로 2013년 부산·경남, 2014년 광주·전북, 경남, 대전·충남에서 열렸으며, 2015년부터 2020년까지는 수도권에서만 줄곧 개최됐다. 그러나, 올해는 지방자치단체 최초로 부산시가 해외건설협회와 공동주관한다.

이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장기화 및 건설업역 폐지로 인한 업체·업역 간 과열 경쟁 등으로 지역건설업체의 위기의식이 팽배해진 최근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국가 간 경계를 초월한 활로 개척이 필요하다는 판단 아래, 부산시가 해외건설협회와 2019년부터 계속해서 협의를 추진해 온 결과이다.

한편, 국내 유일의 해외건설사업 진출 지원 전문기관인 해외건설협회는 해외건설 활동 지원과 해외건설 정보의 수집·분석·보급으로 국제 경쟁력을 강화해 해외건설업의 건전한 발전, 국제수지향상, 국민 경제발전 등에 이바지하고자 1976년 11월에 창립됐다.

또한, 2021년 4월 현재 종합건설 234개사, 전기공사업 105개사, 전문건설 160개사 등 총 649개사가 회원사로, 설립 이후 2018년까지의 해외건설 수주 누계가 8,000억 불을 달성했으며, 2019년과 2020년에도 각각 223억 불, 351억 불을 달성했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그간 시는 지역건설산업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노력을 해오고 있으며, 그 노력 중의 하나인 이번 설명회를 통해 지역업체가 새로운 활로 개척의 의지를 고취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 “이번 설명회는 시와 해외건설협회, 부산지역 건설관련협회 등이 지역건설산업 활성화라는 하나의 목표을 위해 협업하게 된 것으로, 앞으로 이러한 시너지효과를 높이고자 민·관협업을 더욱 강화해나갈 방침이다”고 전했다.

양희정 기자 yho0510@hanmail.net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