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항만공사, ‘항만 임시출입승낙서 비대면 발급서비스’ 오픈
상태바
부산항만공사, ‘항만 임시출입승낙서 비대면 발급서비스’ 오픈
  • 양희정 기자
  • 승인 2021.05.27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매거진/부산울산경남] 부산항만공사(이하 BPA)가 6월 1일부터 국내 항만 가운데 최초로 항만 임시출입승낙서를 비대면으로 발급하는 `부산항 임시출입관리 시스템’을 운영한다고 26일 밝혔다.

'부산항 임시출입 관리시스템'을 운영하기 전에는  임시출입, 사진촬영, 견학 등을 위해 부산항을 출입하고자 하는 단체(대표) 또는 개인은 신청서 양식 및 관련 서류를 수기로 작성해 이메일이나 팩스로 부산항보안공사 출입증 발급소에 사전 신청하면, 담당자가 검토 후 승낙서를 해당 단체(대표) 또는 개인에게 다시 송부하는 번거로운 절차를 거쳤다.
또한, 승인된 출입자는 해당 승낙서와 신분증을 지참해 부두별 출입증 발급소를 직접 방문해야 임시출입증을 교부받을 수 있었다.

이러한, 신규 ‘부산항 임시출입관리시스템’은  모든 절차를 비대면 온라인으로 처리한다.

또한, 6월 1일부터 단체 또는 개인이 PC 또는 모바일로 부산항만공사 홈페이지에 접속해 전자서식으로 신청서류를 제출하면, 출입증 발급소 담당자는 실시간 정보연계를 통해 신청서류를 검토한 후 온라인으로 전자승낙서를 발급한다.
이에 서류 수기작성, 이메일·팩스를 통한 서류 전송, 발급소 방문 과정을 모두 간소화한 것이다.

더불어 부산항만공사 관계자는 "비대면 발급서비스 개시에 맞춰 항만보안을 강화하는 조치도 시행한다" 며 "복사방지 워터마크를 도입해 문서 위변조를 방지하고, 감천항 일부 초소에 스캐너를 시범 설치해 신분증(주민등록증, 운전면허증, 여권 등) 도용이나 위조 신분증을 사용한 항만 불법 출입을 철저히 차단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남기찬 사장은 “부산항 임시출입관리시스템을 통해 부산항을 이용하는 고객의 업무편의성이 조금이라도 증대되길 희망하며, 앞으로도 다양한 고객업무를 비대면 서비스로 전환해 항만 이용자로부터 사랑받는 스마트․친환경 항만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양희정 기자 yho0510@hanmail.net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