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유흥 부산지회 업주들 5시간 경찰과 대치 격렬한 몸싸움
상태바
부산시, 유흥 부산지회 업주들 5시간 경찰과 대치 격렬한 몸싸움
  • 양희정 기자
  • 승인 2021.05.15 14: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로 죽기보다, 굶어 죽을 지경이다. 살려달라....
격렬하게 부산시장 면담을 요구하면서 경찰과 대치(사진제공/유흥 부산지회)
격렬하게 부산시장 면담을 요구하면서 경찰과 대치(사진제공/유흥 부산지회)

[시사매거진=부산.울산.경남](사)한국유흥음식업중앙회 부산광역시지회(이하 유흥 부산지회) 회원들은 생존권 보장을 위해 부산시청 광장에서 14일 집회를 강행했다.

유흥 부산지회 회원들은 불합리한 집합금지명령에 "코로나로 죽기보다, 굶어 죽을 지경이다" 며 14일 오후 1시 시청 앞으로 몰려나왔다.

이에 폴리스라인을 넘어 경찰과의 심한 몸싸움으로 부상자가 속출했다.

이 날 생존권을 건 집회로 일부 회원들이 경찰에 연행되는 등 일파만파로 집회가 거듭될수록 과격해지고 있어 심각한 문제로 대두되고 있다.

정지영 회장은 "임원진 4명이  부산시의 면담요청으로 3시 30분경 이소라 시민방역 추진단장과 관계부서 담당이 참석한 가운데 1시간 30분 소요한 긴급회의 통해 협의점을 찾고자 노력했으나, 이소라 단장의 원론적인 답변을 시작으로 방역 위원들에게 책임을 전가하는 등 해결책을 제시하지 못하는 부산시의 대응에 개탄을 금치 못했다"고 전하며 "협회에서 부산시장과의 면담을  공문 등 다각적인 방법으로 수차례 요구했다. 하지만 묵묵부답으로 일관한 부산시 행정처리에 시민이 뽑은 시장을 만나는데 무슨 문턱이 이렇게 높을 수가 있냐"며 울분을 토했다.

더불어, 유흥 부산지회 관계자는 "현재 부산의 확진자 수는 10일 하루 평균 (5월 03일~13일까지)18.9명으로 1.5단계 수치에 머무르고 있다"며 "타 시 군의 발 빠른 조치에 비해 늑장을 부리며 책임회피성 정책을 펴고 있다"고 울분을 토했다.

또한 부산 남구에서 15년 동안 유흥업을 운영하는 김 모 씨(56세)는 "현재 부산에 160일이 넘게 집합금지 된 유흥시설 업장 모두를 포함하면 5,000여 곳이 넘으며 그 가족들과 부모님들까지 생활고에 시달리고 있는데 공무원들도 월급 몇 달만 못 받으면 어떻게 살겠냐고" 반문했다.

이에, 이소라 방역단장은 "유흥 부산지회에서 앞으로 어떤 방법으로 방역수칙을 지킬 것인지 구체적인 대안을 18일까지 보내주면 20일에 있을 전국방역회의에 건의하여 단계완화를 검토하겠다"고 한 원론적인 답변에 유흥 부산지회 임원들은 "하루 하루가 시급한데 늑장대응으로 시간만 끌고 있는 부산시의 안일한 태도에 유흥 부산지회 회원들 뿐만 아니라 달린 식구들 모두 길거리로 나앉게되겠다"며 한숨만 쉬었다.

아울러, 유흥 부산지회의 임원진과 회원들은 코로나 확진자 수에 단계적용을 하지 않고 시민들의 인지도가 떨어진다는 이유로 유흥음식업을 코로나 희생양으로 생각하는 부산시를 더 이상 신뢰할 수 없다. 생존권을 위해 원론적인 행정이 아니라 시민을 위한 변론적인 행정이 집행되지 않을시 영업 강행을 검토하는 등 집회는 계속될 거라고 말했다.

양희정 기자 yho0510@hanmail.net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