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임명동의안 국회 통과
상태바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임명동의안 국회 통과
  • 박희윤 기자
  • 승인 2021.05.14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 총리 후보자, 정세균 전 총리 후임으로 제47대 총리에 취임
국민의힘 의원들이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387회국회(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의 임명동의안 강행처리를 규탄하는 구호를 외치는 동안 김기현 원내대표가 박병석 국회의장이 논의하고 있다.(사진_뉴시스)
국민의힘 의원들이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387회국회(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의 임명동의안 강행처리를 규탄하는 구호를 외치는 동안 김기현 원내대표가 박병석 국회의장이 논의하고 있다.(사진_뉴시스)

[시사매거진]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임명동의안이 13일 국회를 통과했다. 

국회는 13일 저녁 본회의를 열어 김부겸 후보자의 임명동의안을 통과시켰다. 김 후보자의 임명동의안은 국민의힘이 표결에 불참한 가운데 재석 의원 176명 가운데 찬성 168명, 반대 5명, 기권 1명, 무표 2명으로 가결됐다. 이로써 김 총리 후보자는 정세균 전 총리 후임으로 제47대 총리에 취임하게 됐다.

앞서 박병석 국회의장은 여야 합의 불발로 인사청문특위에서 김 후보자 청문보고서 채택이 이뤄지지 않자 직권으로 인준안을 본회의에 상정됐다.

총리 인준과 장관 후보자의 거취 문제를 연계해 온 국민의힘은 이날 박준영 해수부 장관 후보자의 자진 사퇴에도 임혜숙 과기부·노형욱 국토부 장관 후보자의 임명 강행 움직임에 반발하며 표결에 불참했다.

정의당은 임혜숙 후보자 지명 철회를 촉구하면서도 총리와 장관 후보 문제를 연계하지 않겠다며 표결에는 참여했다.

총리 후보자 청문보고서가 채택되지 않은 상황에서 의장이 임명동의안을 직권 상정하고 인준 표결에 야당이 불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표결에 불참한 국민의힘은 본회의가 진행되는 내내 ‘야당무시 협치 파괴’라고 써진 피켓을 자리에 붙이고 항의했다.

자진 사퇴를 밝힌 박준영 해양수산부장관 후보자(사진_공동취재단)
자진 사퇴를 밝힌 박준영 해양수산부장관 후보자(사진_공동취재단)

여당이 이날 총리 임명동의안 처리에 나선 배경엔 ‘도자기 반입’ 의혹을 받아오던 박준영 해수부 장관 후보자의 자진 사퇴가 한몫 했다.

박 후보자는 이날 낮 입장문을 내 “공직 후보자로서의 높은 도덕성을 기대하는 국민의 눈높이에 맞지 않았다는 점은 부인하기 어렵다. 모두 저의 불찰”이라며 사퇴 의사를 밝혔다.

민주당은 박 후보자의 사퇴로 국무총리 인준안을 통과시킬 명분을 확보했다 판단하고 야당에 협조를 요청했지만, 국민의힘은 임 후보자의 사퇴를 요구하며 맞섰다.

여야가 막판 조율에 실패하자 박 의장은 이날 오후 7시 본회의를 열어 국무총리 인준안을 처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민수 국회 공보수석은 “국회의장께서 코로나19와 민생 위기가 지속되는 상황에서 내각을 총괄하는 국무총리의 공백을 지속할 수 없다. 다음 주 대통령이 한미정상회담을 위해 출국하는 상황에서 총리마저 없을 경우 국민에 대한 도리가 아니라는 입장을 밝혔다”고 전했다.

본회의에 앞서 의원총회를 연 민주당은 국무총리 후보자 단독 인준 책임이 야당에 있다고 강조했다.

한준호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박 후보자가 국민 정서에 맞춰 자진해서 사퇴했음에도 저렇게 협상을 거부하고 나오는 국민의힘이야 말로 내로남불”이라고 비판했다.

국민의힘도 같은 시각 긴급 의원총회를 열고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앞서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에게 대통령 면담을 요청한 김기현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청와대에서) 소식이 오는 대로 밤 12시든 새벽 1시든 찾아뵙고 민심의 뜻을 전달하겠다”고 밝혔다. 국민의힘은 항의 표시로 14일 청와대 앞에서 의원총회를 열기로 했다.

한편, 본회의 이후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는 전체회의를 열어 임 후보자의 청문보고서를 즉각 채택했다.

과방위 소속 야당 의원들은 “의사진행 발언도 듣지 않았며 반발했다. 국토교통위원회는 1시간 가량 여야 의원들의 의사진행 발언을 청취한 뒤 노 후보자의 청문보고서에 ‘부적격’ 의견을 담아 여야 합의로 채택했다.

박희윤 기자  bond003@sisamagazine.co.kr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