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북구, 저소득층 자산형성지원 사업 추진
상태바
광주 북구, 저소득층 자산형성지원 사업 추진
  • 최윤규 기자
  • 승인 2021.05.14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소득층 근로자 목돈 마련, 자립 기회 제공
자산형성지원 통장별 만기 시 최대 2819만 원까지 수령

[시사매거진/광주전남] 광주시 북구(구청장 문인)가 저소득층 근로자의 자립 기반 마련을 위해 자산형성지원 사업을 추진한다고 13일 밝혔다.

광주 북구청(사진_최윤규 기자)
광주 북구, 저소득층 자산형성지원 사업 추진(사진_최윤규 기자)

자산형성지원 사업은 기초생활보장 생계급여 수급자와 차상위 계층의 탈 빈곤을 돕기 위한 제도다.

이에 오는 11월까지 매월 희망키움통장Ⅰ・Ⅱ, 내일키움통장, 청년희망키움통장, 청년저축계좌 등 5종류의 저축통장 신규 가입자를 모집한다.

각 통장별 가입자는 3년 동안 5만 또는 10만원을 저축하면 만기 시 본인 저축액과 정부지원금을 포함하면 720만 원부터 최대 2819만 원까지 수령 가능하다.

지원금의 50% 이상은 자립에 필요한 주택 구입비, 임대보증금, 월세 납입금, 창업 자금, 본인 및 자녀의 교육비 등으로 사용해야한다.

통장 가입 자격 등 자세한 내용은 북구청 복지정책과 또는 동행정복지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문인 북구청장은 “이번 사업은 저소득 취약계층의 자립과 생활안정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저소득 가구와 청년들의 많은 신청을 바란다”고 말했다.

최윤규 기자 digitalace@hanmail.net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