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역도 선수들, 전국대회서 맹활약
상태바
전북 역도 선수들, 전국대회서 맹활약
  • 오운석 기자
  • 승인 2021.05.13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 강진에서 열린 ‘제80회 문곡 서상천배 역도경기대회’에서 전북의 역도 선수들이 메달 사냥에 대거 성공했다.(사진-순창고 선수들, 전북도체육회 제공)
전남 강진에서 열린 ‘제80회 문곡 서상천배 역도경기대회’에서 전북의 역도 선수들이 메달 사냥에 대거 성공했다.(사진-순창고 선수들, 전북도체육회 제공)

[시사매거진/전북] 전북의 ‘헤라클레스’들이 전국 대회에서 맹활약했다.

13일 전라북도체육회에 따르면 최근 전남 강진에서 열린 ‘제80회 문곡 서상천배 역도경기대회’에서 전북의 역도 선수들이 메달 사냥에 대거 성공했다.

여자 고등부에 출전한 순창고의 홍유빈(-64kg급)은 인상(75kg)과 합계(167kg)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고 용상(92kg)은 동메달을 차지했다.

같은 학교의 오세민(-71kg급)은 인상(66kg)과 합계(149kg)에서 값진 2개의 동메달을 획득했다.

남자 고등부에 출전한 선수들의 활약도 대단했다.

순창고의 정해빈(-102kg급)은 인상(128kg)과 용상(155kg), 합계(283kg)에서 모두 금메달을 획득하며 3관왕에 올랐다.

같은 학교의 임병진(-81kg급) 역시 인상(130kg)과 용상(168kg), 합계(298kg)에서 월등한 실력을 선보이며 3개의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전북체고의 강영하(+109kg급)도 3개의 동메달을 차지했다.

동생들의 선전에 힘입어 선배들도 힘을 냈다.

여자 일반부에 나선 하이트진로 김지현(+87kg급)은 3관왕(인상, 용상, 합계)에 올랐고 문민희(-76kg급)는 3개의 은메달을 유민아(-71kg급)는 2개의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남자 일반부에 출전한 진안군청의 최지호(-73kg급)와 최행남(-81kg급)도 각각 인상과 용상에서 값진 동메달을 획득했다.

전북역도연맹 관계자는 “모든 선수들이 최선을 다해줘 좋은 성적을 얻을 수 있었다”며 “전북 역도가 전국 최강이 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오운석 기자 info1122@naver.com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