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부처님 오신 날 봉축행사 대비 소방관서 특별경계근무 실시
상태바
서울시, 부처님 오신 날 봉축행사 대비 소방관서 특별경계근무 실시
  • 여호수 기자
  • 승인 2021.05.12 12: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18일 화요일부터 24개 소방서 등 특별경계근무 실시 및 순찰 강화

884개 대상 소방특별조사, 화재예방 안전컨설팅 등 소방안전대책도 병행 추진
최태영 서울소방재난본부장이 부처님 오신날 봉축행사에 대비하여 성북 개운사에 방문해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2021.05.11(사진_서울시)
최태영 서울소방재난본부장이 부처님 오신날 봉축행사에 대비해 성북 개운사에 방문하여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2021.05.11(사진_서울시)

[시사매거진] 서울시 소방재난본부가 오는 부처님 오신 날 봉축행사(5월 19일 수요일)에 대비하여 18일 화요일 오후 6시부터 20일 목요일 오전 9시까지 특별경계근무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소방재난본부 관계자에 따르면 이 기간동안 전통사찰 60개를 포함한 서울 시내 총 884개 사찰을 대상으로 연등회 및 봉축행사 시 화기취급 부주의로 인한 화재를 예방하고 사찰 주변 산불예방 및 경계 활동에 주력한다.

우선 선제적 화재 예방 및 대응을 위해 소방관서장은 비상연락체계 유지 및 초기대응체계를 구축하고 긴급 상황에 대비하여 소방력은 100% 가동된다.

소방재난본부는 5월 18일부터 19일까지 전통사찰 주변 지역을 포함한 360개 기동순찰 노선에 대하여 1일 2회 이상 소방펌프차량을 활용하여 예방순찰에 나선다.

강남구 봉은사, 구로구 호압사 등 주요 사찰에는 소방차와 소방대원을 근접배치하여 화재 등 재난사고 발생 시 신속대응에 나선다. 

또한, 사찰 주변 산불에 대비한 119소방헬기의 긴급출동체계 및 종교행사에 따른 코로나19 방역 관련 119구급대의 환자 이송체계도 빈틈없이 운용한다.

이 밖에도 소방재난본부는 화재안전관리를 위하여 전통사찰을 포함한 884개소에 대하여 소방특별조사를 실시 중이며 현장지휘관의 주기적인 점검 및 화재예방 안전컨설팅도 함께 추진하고 있다.

화재예방 안전컨설팅은 체크리스트를 활용하여 촛불, 연등, 전기․가스기구 등 화기취급 주의 당부 및 화재 시 행동요령 등을 비대면으로 진행한다.  

한편 소방재난본부는 지난 11일 오후 2시 소방지휘관 회의를 개최하고 ‘부처님 오신 날 및 수도권 산불 대비 소방안전대책’의 추진 상황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는 소방재난본부 소속 간부 및 소방서장 등이 참석하였으며 전통사찰 소방특별조사, 간부 현장점검 등 진행상황을 점검하고 주상복합건축물 등 소방안전대책을 공유했다.

최태영 서울소방재난본부장은 “부처님 오신 날 봉축행사 등의 안전을 위해 화재예방과 경계에 만전을 기하겠다”며 “전통사찰을 찾는 시민들께서도 화재 예방과 코로나19 방역에 협조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여호수 기자 hosoo-1213@sisamagazine.co.kr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