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시민주도로 온실가스 감축하는 저탄소 마을 16곳 선정
상태바
부산시, 시민주도로 온실가스 감축하는 저탄소 마을 16곳 선정
  • 양희정 기자
  • 승인 2021.05.12 12: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을공동체가 자율적으로 삶의 방식 변화로 생활 속 온실가스 감축 극대화
저탄소 녹색생활 실천 유도 위해 선정 마을에 3년간 온실가스 감축 사업비 단계별 지원
부산시청
부산시청

[시사매거진/부산울산경남] 부산시가 시민주도형 참여와 마을공동체 자율적 삶의 방식 변화를 통해 생활 속 온실가스 감축을 실천토록 하는 '부산형 저탄소 마을' 16곳을 선정했다고 12일 밝혔다.

부산형 저탄소 마을사업은 산업부문보다 비용은 적게 들지만, 온실가스 감축 효과는 즉각적으로 나타나는 비산업부문 사업으로 마을주민 모두가 생활 습관을 개선해 온실가스를 감축토록 유도·지원하는 사업이다.

저 탄소 마을로 선정되면, 1년 차에는 에너지 절감 목표 설정 및 기후변화 교육, 가구별 온실가스 진단·컨설팅 등의 주민 인식 변화 위주의 사업을, 2년 차에는 건물의 단열, 보일러 청소, 절수설비, 고효율(LED) 조명 교체 등 효율 개선사업을, 3년 차에는 주택 미니태양광 및 빗물 저금통 설치, 나무 심기 등 탄소상쇄를 통한 탄소제로 사업이다. 이처럼 3년간 저탄소 생활 실천 사업을 위한 보조금과 마을활동가 지원을 받으며 단계별로 사업을 추진한다.

이번에 선정된 곳은 선경아파트, 푸른바다아이쿱식생활교육센터, 성지문화원, 장산마루 작은도서관, 대티고개 초록마을, 안락뜨란채1단지아파트, 신호윌더하임아파트1년차 이며,  2년차로 그린리더협의체에코맘, 영도벽산비치타운, 함지그린아파트, 마을밥상협동조합, 청정마을 에코라움, 우일서브광안동동일스위트 이며, 3년 차로 고분도리 행복마을, 경보이리스힐 당리아파트,산리협동조합등 16곳이다.

시는 2016년~2020년까지 총 53곳*의 마을을 저탄소 마을로 선정해 운영해오고 있으며 지금까지 407t의 온실가스를 감축하는 성과를 거두었다.

특히, 남구 석포마을, 사상구 학장삼성2차아파트, 기장군 한신그린코아아파트 등 3곳은 3년간 사업을 완료한 이후에도 지속해서 저탄소 생활을 실천해 나가고 있어 마을주민들의 생활 습관이 바뀌었음을 보여주는 좋은 예로 꼽히고 있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저탄소 마을은 삶의 작은 방식을 변화해 에너지와 자원을 절약하는 사업” 이라며 “기후변화의 원인인 온실가스를 줄일 뿐만 아니라 국가 경쟁력을 높이고, 미래세대 삶의 터전인 지구를 지켜 후세에게 물려줄 수 있는 1석 3조 이상의 효과가 있는 만큼, 시민들의 많은 관심을 당부드린다”라고 전했다.

양희정 기자 yho0510@hanmail.net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