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질작업 하러간 70대 해녀 숨진채 발견
상태바
물질작업 하러간 70대 해녀 숨진채 발견
  • 조대웅 기자
  • 승인 2021.05.09 2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고흥군 도양읍 득량도 남서방 해안가에서 엎드려 숨진채 발견돼

[시사매거진/광주전남] 여수해양경찰서(서장 송민웅)는 “어제 고흥 해상에서 70대 해녀가 물질작업 중 물밖으로 나오지 않아 실종되어 수색중에 득량도 해안에서 숨진채 발견 되었다”고 밝혔다.

여수해경에 따르면 9일 오전 10시 18분께 고흥군 도양읍 득량도 남서방 해안가에서 실종 해녀 A씨(74세,여)가 엎드린채 숨져 있는 것을 발견하였다.

앞서 8일 오후 3시 58분께 고흥군 도양읍 득량도 서방 100M 앞 해상에서 1톤급 어선 A호 선장이 해녀 B씨(74세,여)가 잠수 후 평소에는 약 2시간 잠수하는데 3시간이 지나도 출수하지 않아 여수해경 상황실에 신고 접수되었다.

여수해경은 사고해역 주변에 경비함정 5척과 항공기 1대, 민간구조선 5척을 동원해 해상 및 수중에서 집중수색을 펼치고 있었다.

이에 녹동파출소 연안구조정이 득량도 서쪽 해안가 실종자 수색중 해안가에 밀려있는 물체 발견코 수중 수색중인 대원을 보내 확인결과 실종 해녀 A씨가 숨져 있는 것을 확인하였다.

발견당시 해녀 A씨는 해안가에 엎드린채 슈트를 착용하고 숨진 상태로 발견되었다.

여수해경 관계자는 “숨진 해녀 A씨를 인근병원으로 안치하였으며, 정확한 사고경위 및 사망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사건조사 진행 예정이다”고 말했다.

조대웅 기자 sisa0082@naver.com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