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성옵틱스, 베트남 미분양 토지 700만 달러에 매각…”현금 마련을 통한 재무 개선”
상태바
해성옵틱스, 베트남 미분양 토지 700만 달러에 매각…”현금 마련을 통한 재무 개선”
  • 김성민 기자
  • 승인 2021.05.03 1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성옵틱스 로고
해성옵틱스 로고

 

[시사매거진]해성옵틱스가 현금 확보를 통해 재무 개선에 나서고있다.

스마트폰 카메라용 액츄에이터, 렌즈 모듈, 카메라 모듈을 전문 제조하는 해성옵틱스(076610, 대표이사 이을성, 이재선)는 베트남법인의 자회사가 소유하고 있던 미분양 토지 130,000m2를 700만 달러(한화 약 78억원)에 일괄 매각했다고 3일 밝혔다. 매각 금액 중 200만 달러는 지난 30일까지 납입이 완료 됐다. 나머지 500만 달러는 추후 입금될 예정이다.

회사는 이처럼 재무구조 개선과 수익성 있는 사업에 집중하기 위해 현금 확보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지난 3월에는 회사의 최대주주인 이재선 대표가 최대주주로 있던 ㈜바이오로그디바이스의 지분을 전량 매각하고 그 매각대금의 대부분을 해성옵틱스에 증자하며 회사 성장에 대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이와 함께 본사가 소유하고 있는 관계회사의 지분 매각도 진행 중이다. 회사는 현재 수익성이 떨어지는 사업부와 비영업용 유형자산 및 사업부 처분을 통하여 적극적인 현금 마련을 진행 중이다.

해성옵틱스 관계자는 “확보된 자금으로 재무구조 개선과 함께 수익성 있는 기존 사업에 재투자하여 선택집중할 예정이다”라며 “또한 회사의 사업구조를 개편하기 위해 스마트폰 산업생태계에 속해 있지 않은 신규사업도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어 빠른 시일 내 가시화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해성옵틱스는 최근 고성능 액츄에이터 시장 진입등을 위해 유상증자를 결정했다. 고성능 액츄에이터는 사진의 화질 손상을 최소화하면서 피사체를 확대할 수 있어 프리미엄 스마트폰에 주로 탑재되고 있다. 하지만 최근에는 보급형 스마트폰에도 적용되는 등 보급형 모델로 확대될 것으로 알려져 회사의 출하량이 큰 폭으로 늘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성민 기자 ksm950080@gmail.com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