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빈단, "국민은 검찰총수다운 검찰총장 바란다."
상태바
활빈단, "국민은 검찰총수다운 검찰총장 바란다."
  • 김성민 기자
  • 승인 2021.05.01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활빈단 홍정식 대표
활빈단 홍정식 대표

 

[시사매거진]시민단체 활빈단(대표 홍정식)은 지난 30일 문재인 대통령에 새 검찰총장은 "내년 대선과 지방선거가 있는만큼 정치적 중립성과 검찰 독립성을 지켜 낼 제대로 된 인물을 발탁 등용하라"고 주문했다.

​활빈단은 검찰이 공수처 신설,검경수사권 조정등 검찰개혁 과정에서 위상이 다소 흔들렸지만 부정· 부패를 막고 범죄로부터 국민을 보호하는 ‘정의의 보루’이기에 "국가사정기관총수감 인물을 총장에 임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활빈단은 2022년 상반기 치뤄질 대선·지방 선거 공정 관리는 물론 무너진 사법 시스템을 정상화하고,정권방패막이 충성꾼이 아닌 국민에 충성하는 검찰총장 등장을 바란다"며 청와대, 법무부 및 여권에 "민심을 외면하고 거슬리면 거센 역풍을 맞을 것이니 바른 검찰총장감을 기용하라"고 촉구했다.

<참고>검찰청법 제4조(검사의 직무) ②‘검사는 그 직무를 수행할 때 국민 전체에 대한 봉사자로서 정치적 중립을 지켜야 하며 주어진 권한을 남용하여서는 아니 된다.’고 명시돼 있다.

이와함께 활빈단은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청와대 참모나 정부 각료 인선의 기준인 대통령 국정철학 에 대한 상관성을 검찰총장 인선기준 가이드 라인으로 제시한 발언에 대해 "4·7재·보궐선거에서 드러난 민심을 아직도 깨닫지 못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김성민 기자  ksm950080@gmail.com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