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유흥음식업중앙회 부산광역시지회 "부산시 유흥주점 집합금지명령에 생존권 보장해라"
상태바
한국유흥음식업중앙회 부산광역시지회 "부산시 유흥주점 집합금지명령에 생존권 보장해라"
  • 양희정 기자
  • 승인 2021.04.30 2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로 죽는것보다 굶을 죽을수 있다는 위협"

 

권익과 생존권 보장을 위해 18여차례 집회를 가져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사진제공/한국유흥음식업중앙회 부산광역시지회)
권익과 생존권 보장을 위한 집회.(사진제공/한국유흥음식업중앙회 부산광역시지회)

[시사매거진/부산울산경남] 한국유흥음식업중앙회 부산광역시지회(이하 유흥 부산지회)는 2020년 8월부터 3차례에 걸쳐 실행된 유흥주점 집합금지명령에 이어, 4번째 '4월 12일~5월 23일 부산시 유흥주점 집합금지명령에  대해 생존권 보장해라'는 성명서'를 내고 입장을 밝혔다.

유흥 부산지회는 "유흥주점은 식품위생법에 근거한 업종으로, 식품접객업은 물론 주점 중에서도 매출액의 40% 이상을 세금으로 내고 있다. 과거와는 달리 유흥주점은 소상공인 자영업자로 전체의 약 80%이상이 생계형 업소들이다"라며 "소상공인이 아니라는 이유로 은행대출, 착한 임대인 등 그 어떠한 혜택도 받지못하는 유흥주점 업주들에게 손실보상에 대한 대책은 일언반구도 없이 3주간 집합금지를 한 것도 모자라 또 3주간 연장되어 생계를 위협한다"고 했다.

이에 반해 "체육시설로 분류되어 10시까지 영업이 가능한 노래연습장은 사실상 유흥주점업과 비슷한 형태로 주류를 판매하고 도우미를 고용해 불법영업을 일삼고 있다"며 실태를 고발했다.

반면, 유흥 부산지회 관계자는 "부산시가 4월 12일부터 집합금지 3주 발표할 당시 불법 노래연습장 단속을 강화하겠다고 발언 했다 그러나, 집합금지 명령으로 문을 닫은 유흥주점을 비웃는 듯이 불법보도방을 통해 도우미를 고용해 문을 닫고 불법 영업을 하니 단속이 제대로 이루어지겠습니까?"라고 했다.

또한 "확진자는 엉뚱한 곳에서 나오는데“원스트라이크원킬, 핀셋방역”을 하겠다고 떠들어대더니 결국은 확진자수가 늘어나면 1순위로 유흥주점 전체를 잠궈버리는 이 현상을 어떻게 받아들여야 합니까?"라고 반문했다.

아울러 "일반음식점은 확진자가 발생해도 소독 및 환기완료 후 과태료 부과도 없이 영업을 재개하는 데 반해 유흥주점은 확진자가 발생했다는 이유만으로 유흥업종 전체가 집합금지를 당한다" 며 "도대체 어떤 기준으로 하는 것인지 납득이 되질 않고 업종 차별을 당한다"라고 말했다.

이에 유흥 부산지회는 "해결방안으로 방역수칙을 제대로 지키지 않아 확진자가 발생한 문제 업소에만 불이익을 주는 원스트라이크원킬, 핀셋방역 추구해 억울한 희생자가 발생치 않도록 한다.

첫번째, 업종별.업태별로 상세분류해 그 기준에 근거한 새로운 방역수칙을 세운다.  둘째로, 도우미는 “음성판정”을 받은자만 업소에 출입 가능하도록 한다는 방침을 정해 억울한 희생이 없이 유흥 부산지회에 종사하는 2600여 개 업소의 생존권을 보장하라"고 촉구했다

유흥 부산지회 정지영 회장은 "도우미 확진자로 인해 유흥업소에서 확진자가 발생했으니 100% 전수조사를 실시하는 등 코로나 수칙에 적극적인 실천을 통해 유흥시설에서 코로나 방역에 만전을 다 할것이다"며 "코로나로 죽는 것보다 굶을 죽을수 있다는 위협을 느끼고 있는 협회 회원들의 권익과 생존권을 위해 24시간 영업을 풀어 줄 것을 촉구한다"고 강력하게 호소 했다.

유흥부산지회는 코로나 19로 인한 협회사 들의 권익과 생존권 보장을 위해 18여차례 집회를 가져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

 

양희정 기자 yho0510@hanmail.net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