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삼석, "호남에서 윤석열 지지율 1위...민주당에 대한 호남의 경고"
상태바
서삼석, "호남에서 윤석열 지지율 1위...민주당에 대한 호남의 경고"
  • 박희윤 기자
  • 승인 2021.04.24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삼석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이 15일 국회 소통관에서 당 최고위원 출마선언을 하고 있다.(사진_서삼석 의원실)
서삼석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사진_시사매거진)

[시사매거진] 서삼석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후보는 23일 보도자료를 통해 “최근 한 여론조사 결과 호남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민주당 후보들을 제치고 지지율 1위에 올랐다”라며“이것은 재보궐 패배 후에도 국민의 요구를 여전히 무시하고 있다는 민주당에 대한 호남의 경고”라는 입장을 밝혔다.

서삼석 후보는 “김대중, 노무현, 문재인 세 분의 대통령이 탄생하기까지 압도적인 지지와 힘을 보태준 호남의 정서를 대신 전할 수 있는 최고위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4.7재보궐은 “낮은 자세로 국민과 당원의 요구를 경청하지 않았기 때문에 당의 훌룡한 자산과 같은 후보들을 내고도 완패하였다”라며 “민주당의 무능이 최근 야당 일각에서 제기된 전직 대통령에 대한 ‘탄핵무효’ 발언까지 불러왔다”라고 주장했다.

서삼석 후보는 그동안 위기에 빠진 민주당의 전환점을 만들기 위해 “三生과 3 ‘더’의 정신으로 국민과 당원에게 가까이 갈 것”을 강력히 제기해 왔다.

구체적으로 “개혁도 중요하지만 국민의 삶의 어려움을 해결해 주는 '민생’을 우선할 것과 청년과 노년층까지 전 세대와 계층을 아우르는 ‘공생’, 중앙과 지방이 윈윈하는 ‘상생’, 그리고 국민의 명령앞에 더 ‘겸손’하고 옳은 일을 해왔는지 더 ‘성찰’하며 개혁입법, 민생입법은 더 ‘속도’를 내어야 한다”는 주문이다.

특히 중앙과 지방의 공생과 관련하여 “수도권 과밀로 인한 부동산 문제는 농어촌 회생의 균형으로 해결해야 한다”라며 “이것이야말로 진정한 지역균형발전이다”라고 역설해왔다.

청년들의 어려움과 코로나19 경기침체에 대한 입장도 밝혔다.

서삼석 후보는 "2030세대의 다양한 소프트웨어는 넘치지만 우리당은 그것을 담을 하드웨어가 부족하다”라며 “당헌 당규개정으로 청년세대의 선출직 비율을 대폭 늘려가겠다”고 약속했다.

경기침체와 관련해서도 “코로나19로 인해 기업과 근로자 모두 어렵다”라며 “근로자는 보호하고 기업활동은 보장해서 경제성장을 이끌어 낼 수 있는 정책적 대안을 강구해갈것”을 약속했다.

끝으로 외교적 문제에 대한 당과 의원외교의 역할도 강조했다.

서삼석 후보는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문제 해결을 위해서라도 민주당 차원의 의원외교를 강화해야 한다”라며 “최고위원 외교협력단 구성으로 시급한 국제적 갈등을 풀어나가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박희윤 기자  bond003@sisamagazine.co.kr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