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수 헐크파운데이션 이사장, 박항서 감독과 하노이에서 만남
상태바
이만수 헐크파운데이션 이사장, 박항서 감독과 하노이에서 만남
  • 박희윤 기자
  • 승인 2021.04.23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좌)과 이만수 헐크파운데이션 이사장이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_헐크파운데이션)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좌)과 이만수 헐크파운데이션 이사장이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_헐크파운데이션)

[시사매거진] 헐크파운데이션은 베트남에서 야구 보급 프로젝트를 시작한 이만수 전 SK 와이번스 감독과 베트남 축구 대표팀 박항서 감독이 지난 17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만났다고 밝혔다.  

40여 년 전 한양대 축구부와 야구부 1년 선후배 관계로 인연을 맺은 이들은 베트남 축구와 야구의 발전을 위해 힘쓰는 역할을 하고 있다. 

이만수 전 감독은 “베트남에서 오랜만에 박항서 선배를 만나니 감회가 새로웠다. 풋풋했던 대학시절 이야기를 시작으로 박 선배의 베트남에서의 여러 경험을 전해 듣는 소중한 만남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베트남에서 축구와 달리 야구는 아직 생소한 스포츠이다. 박항서 선배의 조언을 교훈 삼아 훗날 베트남에서도 야구가 베트남 청년들의 삶에 긍정적 영향을 주는 스포츠가 될 수 있도록 내가 주춧돌 역할을 할 생각이다”고 덧붙였다.

박항서 감독은 “이만수 전 감독이 베트남에서 야구를 보급한다는 얘기를 듣고 솔직히 깜짝 놀랐다. 낯선 나라에서 인프라가 갖춰지지 않은 스포츠를 외국인 위치에서 보급하는 게 사실 무모한 도전이기 때문이다”며 “그러나 대학시절 독하게 훈련했던 정신력으로 유명했던 후배이기에 기대가 되기도 한다. 비록 종목은 다르지만 도울 수 있는 것은 협력해서 도울 예정"이라고 말했다.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좌)과 이만수 헐크파운데이션 이사장이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_헐크파운데이션)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좌)과 이만수 헐크파운데이션 이사장이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_헐크파운데이션)

지난 10일 공식 출범한 베트남 야구 협회는 자국내 야구 보급과 홍보를 위해 범국가적 지원을 약속받았다.  

한편 베트남에 체류 중인 이만수 전 감독은 야구 인프라 구축을 위한 후원사 미팅, 베트남 한국대사배 야구대회, 현지 방송국과 연계 된 야구채널 편성, 대표팀 선발 등을 위해 베트남 야구협회 외국인 기술고문 자격으로 활동 할 예정이다.

박희윤 기자  bond003@sisamagazine.co.kr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