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기윤, "위기 아동의 가정 보호 참여...국민적 홍보 강화해야"
상태바
강기윤, "위기 아동의 가정 보호 참여...국민적 홍보 강화해야"
  • 박희윤 기자
  • 승인 2021.04.22 1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월 13일 기준 전국 543명 지원...최종 선정 32명
서울과 경기도에서는 0명
강기윤 국민의힘 국회의원(사진_공동취재단)
강기윤 국민의힘 국회의원(사진_시사매거진)

[시사매거진] 강기윤 국민의힘 국회의원(경남 창원시 성산구)은 보건복지부가 모집 중인 「위기아동 가정보호사업」의 보호가정 선정자가 전국 총 32명에 그쳤다고 밝혔다.
 
보건복지부는 지난 3월 30일부터 시행된 ‘즉각분리 제도’에 맞춰 0~2세 학대피해아동을 전문가정위탁 자격을 갖춘 위탁부모가 위탁부모 가정에서 일시적으로 보호하기 위해 「위기아동 가정보호사업」을 신규로 추진하며 지난 3월 8일부터 위탁부모 모집 중에 있다.
 
하지만 강기윤 의원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위탁부모 선정에 속도가 나지 않는 것으로 드러났다.

4월 13일 기준으로 전국에서 543명이 지원했는데 최종 선정은 32명에 불과했고 특히 서울과 경기도에서는 한 명도 선정되지 않았다.
 
강기윤 의원은 “위기아동 보호가정 모집이 지지부진 하다보니 즉각분리된 위기아동의 위탁가정 내 보호가 차질이 빚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늘고 있다”면서, “즉각분리 제도 시행을 담은 「아동복지법」이 작년 12월 2일 국회를 통과했음에도 보건복지부는 3개월이 지나서야 위탁부모 모집에 나선 것은 명백히 타이밍을 놓친 것이다”고 지적했다.
 
그러며선 "위기아동의 가정보호 참여자가 늘어나도록 국민적 홍보 강화가 이뤄져야 하고, 현재 위탁가정에 지원하고 있는 전문아동보호비(아동 1인당 월 100만원), 아동용품 구입비(최초 1회 100만원), 직간접 경비지원에 더해 조세감면 등 추가지원을 마련해야 한다. 주무부처인 보건복지부, 시행기관인 아동권리보장원에 대책마련을 요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희윤 기자  bond003@sisamagazine.co.kr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