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일 제주 방문객 코로나19 확진 4명 추가 확진돼 ‘누적 687명’
상태바
21일 제주 방문객 코로나19 확진 4명 추가 확진돼 ‘누적 687명’
  • 양기철 기자
  • 승인 2021.04.22 12: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84번 여행 왔다 가족 확진으로 시설 격리, 685·686번 업무 차 입도, 687번 관광 목적
제주도내 코로나19 진단검사 선별진료소(자료사진)
제주도내 코로나19 진단검사 선별진료소(자료사진)

[시사매거진/제주] 지난 21일 하루 동안 총 968명의 코로나19 진단검사가 이뤄졌고 이중 4명(제주 #684 ~ #687)이 추가로 확진됐다.

4명의 확진자가 추가로 나오면서 22일 오전 11시 현재 제주지역 누적 확진자 수는 총 687명이 됐다.

이달 제주에서는 총 60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으며 올해에만 266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특히 이달 추가된 60명의 신규 확진자 중 40명이 수도권 등 타 지역 방문, 타 지역 확진자와 접촉, 해외 입도 등의 사유로 감염된 것으로 조사됐다.

21일 오전 11시 현재 최근 일주일간 일평균 신규 확진자는 2.71명(4.15 ~ 4. 21. 19명 발생)이다.

21일 추가된 확진자 4명은 ▲관광객 2명(제주 684·687번) ▲업무차 방문객 2명(제주 685·686번)으로 모두 타 지역에 주소를 두고 있는 입도객으로 확인됐다.

제주 684번 확진자 A씨는 지난 11일 확진된 제주 662번 확진자 B씨의 가족으로, 시설 격리 중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들 가족은 지난 10일 가족 여행을 위해 일가족 4명이 서울에서 제주로 왔다.

B씨는 입도 후인 10일 오후 9시경부터 발열과 기침 등의 증상이 있어 11일 오전 7시 30분경 서귀포의료원 선별진료소를 찾아 검사를 진행, 이날 오후 1시 10분경 확진됐다.

A씨는 B씨의 확진 이후 가족 3명과 함께 격리 시설에 입소해 격리를 진행해왔다.

시설 입소 전 시행한 최초 검사에서는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20일부터 미열과 후각상실 등의 증상이 나타남에 따라 서귀포시 동부보건소에서 방문 검사를 진행, 21일 오후 5시 40분경 도 보건환경연구원으로부터 확진 통보를 받았다.

A씨는 서귀포의료원 음압병상으로 이송돼 격리 치료를 받고 있다.

함께 입도한 가족 중 2명은 A씨 확진이후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으며, B씨 확진 후 재차 검사를 실시했다. 현재 1명은 음성, 1명은 검사가 진행 중이다.

제주 685번 확진자 C씨와 686번 확진자 D씨는 직장 동료관계다. 이들은 출장 목적으로 지난 19일 새벽 배편을 이용해 경상남도에서 제주로 온 것으로 확인됐다.

입도 후인 21일 오후 1시경 직장 동료의 가족이 확진 판정 소식과 함께 소속 직원은 코로나19 검사를 하라는 통보를 받았다.

이들은 21일 오후 1시 30분 제주시 서부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사를 진행했으며 이날 오후 7시 도 보건환경연구원으로부터 최종 확진 통보 됐다.

C씨는 지난 18일부터 몸살 증상이 나타났으며, 현재는 기침, 발열 등의 증상이 있다고 진술했다. D씨는 현재 열감을 느끼는 정도의 증상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은 모두 제주의료원 음압병상으로 이송돼 격리 치료를 받고 있다.

687번 확진자 E씨는 제주 여행 중인 가족을 만나기 위해 지난 20일 저녁 울산시에서 제주로 왔다.

E씨는 입도 후인 21일 아침부터 발열과 기침 등의 증상이 나타났다고 진술했다.

E씨는 21일 오후 2시 30분경 제주한라병원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사를 실시, 제주한라병원으로부터 오후 7시 30분경 최종 확진 통보를 받았다.

E씨는 현재 제주대학교병원 음압병상으로 이송돼 격리 치료를 시작했다.

E씨와 제주에서 접촉이 이뤄진 것으로 확인된 가족 1명은 지난 21일 오후 울산시 자택으로 이동한 것으로 확인됐다.

감염경로에 대해서는 조사가 진행 중이다.

제주도는 이들 확진자의 진술을 확보하고 신용카드 사용 내역 파악, 제주안심코드 등 출입자 명부 확인, 현장 폐쇄 회로 텔레비전(CCTV) 분석 등을 통해 이동 동선들을 확인하고 있다.

상세 동선이 확인되는 즉시 방문지에 대한 방역소독을 하는 한편 접촉자 분리 조치 등을 진행할 방침이다.

임태봉 제주코로나방역대응추진단장은 “제주지역에서 연일 관광객 확진자가 다수 발생하고 있다”고 하며 “국민 누구나 코로나19 검사를 희망하면 무료로 검사를 받을 수 있는 만큼 조금의 증상이 있더라도 가까운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사를 받고, 불가피하게 제주에 입도할 계획이 있는 분들은 입도 전 코로나19 음성 확인을 받고 방문해 달라”고 거듭 당부했다.

22일 오전 11시 현재 제주지역 격리 중 확진자는 27명(경상남도 확진자 1명 포함), 격리 해제자는 661명(사망1명, 이관 2명 포함)이다.

현재 가용병상은 총 412병상이며, 자가격리자 수는 526명(확진자 접촉자 244명, 해외입국자 282명)이다.

한편 21일에는 총 1,641명이 1차 예방접종을 마친 것으로 집계됐으며, 이상반응 신고는 없었다.

현재까지 제주지역 1차 접종 완료자는 25,018명이며, 2차 접종 완료자는 2,005명이다.

누적 이상반응 신고는 229건으로 집계됐으나 모두 일시적인 증상으로 확인됐다.

양기철 기자 ygc9966@naver.com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