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호 부시장, 지역현안사업 국비 예산확보 '총력'
상태바
김경호 부시장, 지역현안사업 국비 예산확보 '총력'
  • 조대웅 기자
  • 승인 2021.04.20 1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광양사무소 설치, 광양소재과학관 등 지역 숙원사업 건의

[시사매거진/광주전남] 김경호 광양시 부시장은 지난 19일 정부세종청사를 방문해 이재영 행정안전부 차관을 면담하는 등 지역 현안사업에 대한 국비 지원을 요청했다.

주요 건의사업으로는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광양사무소 설치 ▲공립 소재분야 전문과학관 건립 ▲2022년도 지역현안 및 재난안전 특별교부세 사업 선정 등이다.

김 부시장은 행정안전부, 농림축산식품부 등 관련기관을 방문해 광양시 농업인들의 불편 해소를 위한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광양사무소 설치를 건의했다.

농산물품질관리원의 경우 광양시보다 농가 수, 농업인 수가 상대적으로 적은 완도, 진도, 장성 등 군 단위도 최근 사무소가 분리 설치됐으며, 전라남도 내 통합 운영 중인 사무소는 단 3곳뿐이다.

광양시 다압면에서 농관원 순천사무소까지 이동할 경우 2시간(왕복 200km) 소요되는 등 민원업무 처리를 위해 원거리를 이동해야 하는 시간적·경제적 손실이 큰 상황에서 농관원 광양사무소가 개설되면 농업인의 불편이 크게 해소될 것으로 기대된다.

김 부시장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를 방문해 지역 미래 과학 인재 양성과 소재 산업 분야의 경쟁력 확보를 위한 마중물 사업으로, 2021년 공립 소재분야 전문과학관 공모사업 선정 필요성을 적극 설명했다.

소재분야 대표기업인 광양제철소(철강), 포스코케미칼(이차전지), 소재부품지식산업센터 등을 비롯해 금속·소재분야 360개 사 및 143개 기업부설연구소가 위치한 광양만권은 대한민국 소재산업의 중심지로, 과학관 설립을 위한 입지 여건이 매우 뛰어나다.

소재분야 전문과학관은 광양시뿐만 아니라 남해안권 국가균형발전을 위해 필요한 사업으로, 광양만권의 과학문화기술 중심체 역할을 선도할 과학관 건립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김경호 부시장은 “해야 할 일이 많은 광양시는 국비 확보가 매우 절실하다”며, “이번에 건의한 사업들이 조속히 추진되도록 전라남도, 중앙부처 등과 긴밀히 협의하며 2022년 국비 예산확보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경호 광양시 부시장이 지난 19일 정부세종청사를 방문해 이재영 행정안전부 차관을 면담하는 등 지역 현안사업에 대한 국비 지원을 요청했다.

조대웅 기자 sisa0082@naver.com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