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창읍 재래시장, ‘상인들 클린시장 운동’ 나서
상태바
순창읍 재래시장, ‘상인들 클린시장 운동’ 나서
  • 최철민 기자
  • 승인 2021.04.17 2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_순창군청)
(사진_순창군청)

[시사매거진/전북] 순창읍에 위치한 순창전통시장 상인들이 자발적으로 클린 시장운동에 나섰다. 

상인들이 물건을 팔기 위해 차로에 펼쳐놓은 상품을 시장 장옥안으로 들여 차로나 보행로를 확보하면서, 시장을 통행하는 불편함과 안전사고도 줄면서 시장을 찾는 군민들의 만족도가 높아지고 있다. 

순창읍 남계리 800번지(남계로 58)에 위치해 있는 순창읍 전통시장은 100여년의 역사와 전통이 있는 5일장으로 1일과 6일 열리며 80여개의 장옥에서 120여 점포가 운영되고 있다. 

고추나 밤, 매실, 딸기 등이 계절별로 거래되고 있으며, 시골 노인들이 직접 키운 싱싱한 채소를 저렴한 가격에 판매하고 있어 관광객이나 외지인에게 인기가 높다. 이용객도 점차 많아지면서 장옥간 물건들로 혼잡해 불평이 많아지면서 변화를 바라는 목소리가 높았다.

이에 코로나19로 상인들에 경제사정이 않좋은 상태지만 시장을 찾은 손님을 위해 서로 양보하여 한 두명씩 물건을 장옥안으로 옮기는 데 자발적으로 동참하고 있다. 

군은 아직 모든 상인들이 실천하는 것은 아니지만 시간을 두고 점진적으로 개선해 나가다보면 시장내 모든 상인이 동참해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전통시장을 찾은 A씨는 “그동안 도로까지 나온 물건들로 인해 도로가 좁아 사람들이 많을 때는 서로 부딪쳐 불편했다”면서 “이번에 시장 곳곳에 조금씩 변화가 생긴 거 같아 다음 장날이 더욱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군은 지난해 12월 야채시장 앞에 20대의 주차가 가능한 700㎡ 규모로 주차장을 조성해 재래시장 이용자와 상인들이 편리하게 시장을 이용할 수 있도록 시설개선에 나서는 등 재래시장 활성화에 기여하고 있다.  

최철민 기자 isccm0321@naver.com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