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남도, ‘스마트농업’으로 농가 소득 높인다
상태바
전라남도, ‘스마트농업’으로 농가 소득 높인다
  • 송상교 기자
  • 승인 2021.03.01 12: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스마트팜 청년농 육성 및 스마트팜 보급 확대
전라남도는 “농가 인구 감소와 고령화에 따라 정보통신기술(ICT)이 접목된 스마트농업을 적극 육성해 농가 소득을 높이기로 했다"고 1일 밝혔다.사진은 전남스마트팜혁신밸리 조감도이다.(사진_전남도청)
전라남도는 “농가 인구 감소와 고령화에 따라 정보통신기술(ICT)이 접목된 스마트농업을 적극 육성해 농가 소득을 높이기로 했다"고 1일 밝혔다.사진은 전남스마트팜혁신밸리 조감도이다.(사진_전남도청)

[시사매거진/광주전남] 전라남도(도지사 김영록)는 “농가 인구 감소와 고령화에 따라 정보통신기술(ICT)이 접목된 스마트농업을 적극 육성해 농가 소득을 높이기로 했다"고 1일 밝혔다.

전라남도는 스마트팜 청년농업인 육성과 실증단지 등 전후방산업 육성을 위해 ‘스마트팜 혁신밸리’를 조성하고, 최적 생육환경 조성에 필요한 환경제어시스템 구축 등 ‘스마트팜 시설 보급사업’ 지원을 확대할 계획이다.

‘스마트팜 혁신밸리’조성 사업은 지난해부터 2022년까지 1천 100억 원을 들여 고흥군 도덕면 가야리 일원에 33.3㏊ 규모로 조성된다. 도는 지난해부터 스마트팜 청년창업 보육생 52명을 선발해 20개월간 이론부터 실습·경영까지 장기 전문교육을 진행하는 한편 내년까지 156명의 청년농을 도내에 정착토록 지원한다.

또한 스마트농업 전후방 산업 육성을 위해 산․학․연․관이 협력해 기술혁신과 검증·실증, 스마트팜 내 환경 생육 데이터 등을 수집·저장·분석하고 이를 도내 농가들이 영농정보 기초자료로 활용토록 제공할 방침이다..

‘스마트팜 시설보급사업’은 올해 20억 원이 투입되며, 시설 하우스에서 작물의 최적 생육환경 조성을 위해 필요한 환경제어시스템 구축 등을 지원한다.

지난해까지 전남 도내 스마트팜 농가는 241농가 143㏊로, 지원이 시작된 지난 2014년도 10㏊에 비교하면 10배 이상 증가했다. 스마트팜 농가 증가의 원인은 기존 농장 대비 생산성과 노동력 절감효과가 크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소영호 전라남도 농축산식품국장은 “전남지역 농촌은 고령화와 인구 감소 등에 따라 농촌 소멸이 우려되고 기후변화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스마트농업을 확대 보급해 ‘소득이 있는 농업, 살고싶은 농촌’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송상교 기자  sklove77@hanmail.net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