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박물관, 오늘부터 문헌자료실, 자료 재정비 후 재개방
상태바
부산박물관, 오늘부터 문헌자료실, 자료 재정비 후 재개방
  • 한창기 기자
  • 승인 2021.03.01 12: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귀중 도서 및 부산 관련 자료를 중심으로 재비치
(사진_부산박물관)
부산박물관 벽보 태극기.(사진_시사매거진DB)

[시사매거진] 부산박물관은 지난해 2월 22일 코로나19로 인해 문을 닫았던 ‘부산박물관 문헌자료실’을 재정비해, 오늘부터 재개방한다고 밝혔다.

재개방에 맞춰, 부산박물관은 기존 도서 수장고에 보관하고 있던 高句麗古墳壁畫(고구려고분벽화), 朝鮮通信使大系(조선통신사대계), 李朝繪畵(이조회화), 한국의 불화, 민화, 국보 등 각종 귀중 도서를 시민들과 관련 분야 전문가들이 열람할 수 있도록 조치했다. 

이는 전시실 관람 후 심도 있는 전시 이해가 필요한 경우 관련 문헌 자료들을 접할 수 있게 함으로써, 더욱 유익한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하기 위함이다.

총 3만7400여 권의 도서가 공간상의 이유로 3개의 수장고에 분산 보관돼 있으나, 필요한 자료를 운영자에게 요청하면 검색 후 도서 수장고에서 반출, 열람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박물관 소장도서들은 일반 도서관과 달리 전국 박물관에서 개최한 특별전 도록 및 발굴 조사보고서로, 고고학, 미술사, 박물관학 관련 전문도서들로 구성돼 있다. 

하지만 역사에 관심이 많은 일반인과 어린이들을 위한 대중적인 역사소설, 문화콘텐츠 관련 도서, 역사 만화책, 대중서 등도 있어,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 다만, 자료 훼손 및 다른 이용객 열람 불편 등의 이유로 대출은 불가하다.

열람 시간은 오전 9시 30분부터 오후 5시 30분까지이며, 휴관일은 박물관 휴관일(매주 월요일, 단 월요일이 휴일인 경우는 그 다음날)과 같다.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시행 단계에 따라 개방 여부는 변경될 수 있다는 점을 유의해야 한다.

한창기 기자 aegookja@sisamagazine.co.kr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