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복귀’ 첫걸음 D-1, 경남도 내일부터 백신 접종 시작
상태바
‘일상복귀’ 첫걸음 D-1, 경남도 내일부터 백신 접종 시작
  • 한창기 기자
  • 승인 2021.02.26 0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만 1800명분 도착
내일 9시 30분 창원보건소를 시작으로 도내 43개소에서 접종 시작
경상남도 청사 전경.(사진_한창기 기자)
경상남도 청사 전경.(사진_한창기 기자)

[시사매거진] 경상남도는 25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차 접종분이 도내 보건소와 요양병원에 공급 완료됨에 따라 26일 오전 9시 30분부터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오늘 새벽 경기도 이천 물류센터를 출발한 백신공급 차량은 오전 8시 53분쯤 도내 첫 배송지인 거창군보건소에 도착했다. 뒤이어 밀양과 양산, 창원보건소 순으로 배송해 오후 2시 25분 도내 요양병원 23곳과 보건소 20곳 등 총 43곳에 배송을 완료했다.

오늘 배송된 1만 2000여 명분의 백신은 1차 접종 대상자인 347개소의 요양병원·시설의 만 65세 미만 입원·입소자 또는 종사자 2만5000여 명을 대상으로 접종된다.

오는 27일에는 2만2000여 명분의 백신이 추가로 배송되며, 1차 접종 후 남은 백신은 2차 접종 때 사용할 계획이다.

도는 안전한 백신 접종을 위해 접종 관련 교육을 완료했으며, 접종 후 이상반응 발생에 대한 응급대응체계를 구축하고 추후 역학조사 등을 위한 민관합동 신속대응팀을 완비한 가운데 접종을 진행한다.

아울러 경남도는 백신 접종대상자들에게 내일 접종 시 반드시 마스크를 쓰고 접종기관에 방문해 줄 것 등 접종 유의사항을 안내했다. 접종자는 접종기관에 도착하면 먼저 예진표를 작성하게 된다. 이후 의사와 자신의 건강 상태를 상담한다. 

특히 약, 화장품, 음식, 다른 종류의 백신 접종 등에 대한 알레르기 병력 등을 알려야 하고, 접종을 받은 후에는 바로 집에 가지 않고 15~30분간 접종기관 대기공간에서 기다리며 이상반응을 관찰해야 한다. 집으로 돌아간 뒤 3시간 이상, 최소 3일 동안에도 자신의 상태를 살피는 것이 필요하다. 

한편 경남도는 26일 창원보건소에서 시작될 도내 첫 접종자로 창원시 다솜노인복지센터에 방역책임자로 근무하는 A씨를 선정했다.

A씨가 근무하는 다솜노인복지센터는 노인요양시설로 그 동안 경남도 방역 지침을 철저히 지키며 지금까지 단 한명의 확진자도 발생하지 않은 시설이다. A씨는 센터의 방역책임자로 센터 입소자와 직원들의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해 왔다.

신종우 복지보건국장은 “평범한 사람의 각별한 노력이 코로나19를 극복하는 힘이자 백신이라는 점을 깨닫게 해주었다”며 “접종자 모두가 1호 접종자로 여기고 신속하고 안전한 백신 접종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1차 접종에 이어 3월 8일부터는 상급종합병원과·종합병원 등 고위험 의료기관 161개소의 종사자 2만2000여 명이 의료기관내 자체접종을 시행한다. 

이어 코로나19 1차 대응요원(119 구급대·역학조사·환자 이송·검체 검사 및 이송요원) 6800명은 3월 중 보건소 방문 접종을 실시할 계획이다.

한편 코백스 퍼실리티(세계 백신공동구매 연합체)를 통해 들어올 화이자 백신은 26일 국내에 처음 도착한다. 화이자 백신은 도내 감염병전담병원, 생활치료센터 등 총 9개 의료기관의 1500여 명을 대상으로 3월 초에 접종을 시행할 예정이다.

한창기 기자 aegookja@sisamagazine.co.kr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