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독자선정 2020 한국 문학의 얼굴 '정세랑', '이소연' 선정
상태바
알라딘 독자선정 2020 한국 문학의 얼굴 '정세랑', '이소연' 선정
  • 김성민 기자
  • 승인 2020.12.16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는천천히죽어갈
나는천천히죽어갈 소녀가 필요하다.

 

[시사매거진]알라딘 독자들이 선정하는 2020년 한국 문학의 얼굴들 투표 결과 한국 소설 부분에서는 정세랑 작가의 <시선으로부터>가, 한국 시 부문에서는 이소연 작가의 <나는 천천히 죽어갈 소녀가 필요하다>가 각각 2020 최고의 소설 / 시로 선정되었다.

해당 투표는 11월 16일부터 12월 14일까지 약 한달 간 진행되었으며, 2019년 10월부터 2020년 10월까지 1년간 출간된 작품들을 대상으로 했다. 한국 소설 1위로 선정된 <시선으로부터>는 올 한 해 20대~30대 여성들의 전폭적인 지지를 얻은 작품으로 해당 연령대 구매자가 전체 구매자의 61.4%를 차지하기도 했다. 한국 소설 분야 2위는 남유하 작가의 <다이웰 주식회사>가, 3위는 전민희 작가의 <룬의 아이들 - 블러디드 3>이 차지했다.

한국 시 1위로 선정된 <나는 천천히 죽어갈 소녀가 필요하다>는 폭력적 상황에 처한 여성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온 이소연 작가의 첫 시집으로 역시 전체 구매자의 46.2%가 20~30대 여성일 정도로 젊은 여성 독자들의 높은 지지를 얻었던 작품이다. 시 분야 2위는 홍지호 작가의 <사람이 기도를 울게 하는 순서>가, 3위는 허연 작가의 <당신은 언제 노래가 되지>가 차지했다.

한편 올 한 해 알라딘에서 가장 많이 팔린 한국 소설은 <2020 제 11회 젊은작가상 수상 작품집>(강화길 외), <시선으로부터>(정세랑), <보건교사 안은영>(정세랑),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이도우), <진짜 진짜 얼굴을 찾아서>(조용 글, 잠산 그림)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상 1~5위) 또한 가장 많이 팔린 한국 시는 <너와 함께라면 인생도 여행이다>(나태주), <제주에서 혼자 살고 술은 약해요>(이원하), <이별이 오늘 만나자고 한다>(이병률), <여름 언덕에서 배운 것>(안희연), <사람은 왜 만질 수 없는 날씨를 살게 되나요>(최현우)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상 1~5위)

알라딘 한국소설/시 담당 MD 김효선 과장은 "2020년의 한국 문학은 여성 작가와 여성 독자들이 이끌어갔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많은 여성 독자들이 여성 작가들이 쓴 여성 서사 작품들을 읽고 주목한 한 해였다."고 전했다. "또한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나 <보건교사 안은영>, <진짜 진짜 얼굴을 찾아서> 등의 미디어 셀러들이 많은 인기를 얻었으며 장류진, 이원하 등 소설과 시 분야에서의 대형 신인이 탄생하고 주목 받은 해이기도 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알라딘은 소설 분야 1위 선정 작가인 정세랑 작가의 기획전을 열고 <시선으로부터> 포함 소설/시 3만원 이상 구매 시 <시선으로부터> 틴케이스를 증정하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또한 2020년에 주목 받았고, 2021년에 주목 받을 한국 소설/시 작품 포함 해당 분야 3만원 이상 구매하는 독자들에게는 한국 문학 작품들의 문장을 수록한 '2021 한국문학 독서기록 노트'를 증정한다. 자세한 내용은 알라딘 인터넷 서점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성민 기자  ksm950080@gmail.com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